경인일보 뉴스홈

탑가기
경기도 국비 '16조 시대' 열렸다
강기정 발행일 2020-12-04 제1면

경기도청_본관_2020년_경기도제공.jpg
경기도 역대 최대 국비 확보. 사진은 경기도청 본청 전경. /경기도 제공

내년, 역대 최대 16조3767억 확보
김태년·김성원 등 지역의원 활약
李지사 예산정책協 호소도 '주효'


경기도가 또 다시 역대 최대 규모의 국비를 확보했다. 올해 15조 시대를 연 데 이어 '16조 시대'도 가뿐히 열게 된 것이다.

국회는 지난 2일 본회의에서 558조원 규모의 내년 정부 예산안을 의결했다. 이 중 경기도는 16조3천767억원을 확보, 목표로 내걸었던 16조3천억원을 넘겼다. 지난해 14조원, 올해 15조원을 돌파했는데 내년에 곧바로 16조원을 넘긴 것이다. 올해 도가 정부 본예산에서 확보했던 국비는 15조9천249억원이다.

도가 역대 최대 규모의 국비를 확보한 데는 경기지역 의원들의 힘이 컸다. 예산 심의 돌입 전 이재명 도지사가 수차례 예산정책협의회를 통해 국비 확보를 호소한 점도 주된 요인이 됐다.


2020120301000185000008061

성남시 수정구를 지역구로 둔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성남~장호원 국도 건설 예산을 10억원 증액하고 성남 하이테크밸리 재생지구 예산을 5천300만원 늘렸다.

동두천·연천이 지역구인 김성원 국민의힘 원내수석부대표는 동두천~연천 전철화 사업비 22억원을 더 확보하는 한편 동두천국가산단 진입도로 예산도 30억원을 더했다.

예결위원장인 정성호(양주) 민주당 의원 역시 장흥~광적 국지도 건설 공사 예산 6억원을 증액하는데 힘썼다. 안산 단원갑을 지역구로 둔 고영인 민주당 의원도 삭감됐던 안산마음건강센터 설치비 95억원이 다시 증액되는데 역할을 다했다.

이밖에 구리~안성 고속도로 예산(4천656억원)과 서해선 복선전철 관련 비용(5천930억원)도 정부안보다 각각 130억원 증액되는 등 SOC(사회간접자본) 구축비가 1천203억원 늘었다.

양주 덕계파출소, 연천 백학파출소, 수원 고색파출소, 용인 모현파출소, 남양주 조안파출소, 가평 설악파출소 조성 예산이 국회 예산 심의 과정에서 새롭게 반영되기도 했다. 1조원 이상이 확보된 지역사랑상품권 예산 역시 많은 부분 경기도에 배정될 것으로 보인다. → 표 참조


/강기정기자 kanggj@kyeongin.com


# 관련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