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탑가기
4400만명 접종 가능 코로나19 '백신 확보'
김성주 발행일 2020-12-09 제1면

2020120300020015459.jpeg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개발사인 아스트라제네카와 백신 계약 체결을 완료했다. 사진은 아스트라제네카가 개발한 '코로나19 백신'. 2020.12.3 /연합뉴스
 

정부가 글로벌 제약사 4곳과 다국가 연합체를 통해 코로나19 백신을 우리나라 인구 88%(4천400만명분)가 접종할 수 있는 분량을 사실상 확보했다.

정부는 8일 정세균 국무총리 주재로 국무회의를 열어 코로나19 백신 확보 계획을 의결했다. 주무부서인 보건복지부는 백신 공동구매·배분을 위한 국제 프로젝트인 '코백스 퍼실리티'(COVAX facility)를 통해 1천만명분, 글로벌 백신 제약사를 통해 3천400만명분의 코로나19 백신을 선구매한다고 밝혔다.

다만 백신이 내년 초에 도입되더라도 실제 접종은 노인·의료인 등 우선 대상자를 시작으로 내년 하반기에나 시작될 것으로 예상된다.

정부는 아스트라제네카와 이미 계약을 마쳤고 화이자·존슨앤드존슨-얀센과 모더나와는 각각 법적 구속력이 있는 구매 확정서와 공급 확약서를 체결했고 이달 중에 정식 계약서에 서명할 예정이다. 선구매 백신은 내년 2~3월 단계적으로 국내로 들어올 예정이나, 먼저 들어오는 제품의 종류와 접종시기는 미정이다.

박능후 장관은 "백신 개발이 완료되지 않았고, 안전성과 효과성에 대한 우려가 여전히 있는 만큼 코로나19의 국내 유행 상황과 외국 접종 동향, 부작용 여부, 국민 수요 등을 고려해 탄력적으로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정부의 코로나19 백신 도입 계획이 발표되자 주식시장에서는 콜드체인(저온 유통망) 관련 종목이 전 거래일 대비 가격제한폭(29.56%)까지 급등했다.

/김성주기자 ksj@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