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탑가기
수도권 코로나 최악위기…문재인 대통령 긴급점검
이성철·강기정 발행일 2020-12-10 제2면

3.jpg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청와대 국가위기관리센터에서 열린 코로나19 수도권 방역상황 긴급 점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2020.12.9 /청와대 제공

李지사·朴시장과 화상회의 진행
공중보건의 투입 확대 검토 주문
李지사, 선별검사 기준 완화 건의

丁총리는 경기도 중대본회의 주재


수도권에서만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500명 이상 발생하는 등 최악의 상황에 이르자 문재인 대통령이 긴급 점검에 나섰다. 정세균 국무총리도 9일 경기도청에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여는 등 수도권 코로나19 대응에 매진하는 모습이다.

9일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전국 686명인데 이 중 수도권에서만 524명이 발생했다. 이는 코로나19가 국내에 첫 발생한 이후 처음 있는 일이다. 지난 8월 수도권을 중심으로 벌어졌던 2차 대유행 당시 수도권에서만 313명이 발생했던 것과 비교해도 200명 이상 많은 수준이다.

이에 문 대통령은 9일 오후 이재명 경기도지사, 박남춘 인천시장 등과 긴급 화상회의를 실시했다.

문 대통령은 "하루 확진자 수가 686명으로 2월 말 이후 최다이며 역대 두 번째"라며 "이 숫자가 더 늘지 않도록, 거리두기 단계를 더 높이지 않고 상황을 진정시켜 나갈 수 있도록 정부와 수도권 지자체가 합심해 총력을 기울여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역학조사 역량 강화를 위해 군·경·공무원은 물론 공중보건의 투입을 확대하는 방안을 검토할 것을 주문했다. 또 진단 검사 속도를 높이기 위해 신속항원검사 활용을 적극 검토하는 한편 선별진료소 운영 시간을 야간과 휴일까지 확대할 것을 지시했다.


2
정세균 총리·이재명 지사 발열검사 정세균 국무총리와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9일 오전 경기도청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회의에 참석하기 전에 체온측정을 하고 있다. 2020.12.9 /경기사진공동취재단

이재명 도지사는 지방정부도 응급선별검사를 할 수 있도록 기준을 완화하고 재량권을 부여해줄 것을 건의했다.

이 지사는 "경로 불명의 확진자들이 광범위하게 은폐돼있어 선별검사소에 오는 사람만으로는 (감염원과 경로) 추적이 어렵다. 특정지역이나 영역을 선별해 선제적, 집중적으로 전수검사하는 방법을 도입하려고 하는데 지침을 완화했으면 한다"며 "신속항원검사도 시범적으로 시행 중인데 지방정부에서도 재량적으로 할 수 있도록 허용해주면 좋겠다"고 요청했다.

앞서 이날 오전에는 정 총리가 도청에서 중대본 회의를 주재하는 한편 경기도 홈케어 시스템 운영단을 찾아 경기도 코로나19 대응 상황을 살폈다.

정 총리는 "정부는 이번 유행의 기세를 꺾을 승부처가 수도권이라고 생각하고 모든 역량을 집중하겠다. 거리두기 단계 조정에 더해 선제 검사 역학조사, 병상 확보 등 필요한 방역 대책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성철·강기정기자 kanggj@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