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탑가기
인천 중증병상 '돌려막기' 겨우 버티고 있다
윤설아 발행일 2020-12-11 제1면
‘검체 검사’ 대기중인 부평구청 공무원들
10일 인천시 부평구청 앞에 설치된 선별진료소에서 공무원들이 검체 검사를 받기 위해 서 있다. 이날 오후 부평구청 한 직원이 코로나 19 확진 판정을 받아 구청이 폐쇄되었다. 2020.12.10 /김용국기자 yong@kyeongin.com

'사실상 제로' 상태 매일 1~2개 늘려
17개 협의 수일 걸려… 주말이 고비
"불가피땐 강제력 동원후 보상해야"

부평구서 공무원 확진… 청사 폐쇄


인천을 포함한 수도권 지역의 코로나19 환자 급증으로 중증 환자 '병상 돌려막기'가 수일째 이어지고 있다. 사실상 '제로' 상태인 인천 지역 중증 환자 병상을 매일 1~2개씩 늘리는 방식으로 하루하루를 버티고 있는 실정이다.

10일 인천 지역 의료계에 따르면 인천시는 전날 코로나19 중증환자 병상이 1개밖에 남지 않자 부랴부랴 관내 병원 2곳에 협조를 요청해 병상을 21개에서 23개로 2개 늘렸다. 그러나 다시 중증 환자 2명이 추가되면서 10일 오전까지 다시 가동 병상 수가 1개로 떨어졌다.

수도권의 경우 중증환자 병상을 공유하고 있는 탓에 요양원과 같은 고위험군이 많은 곳에서 집단 감염이 연이어 발생할 경우 중증 환자 의료 시스템이 한순간에 무너질 가능성이 크다

인천시는 현재 인천의료원·가천대길병원·인하대병원만 가동했던 중증환자 병동 운영을 국가지정입원병상 지정 병원, 민간병원까지 확대해 17개 병상을 추가 확보하는 방안을 협의하고 있다.

시는 이들 병원과 잠정적으로 구두 합의를 마쳤으나, 세부 협의와 보건복지부 승인 절차까지는 수일이 걸려 오는 주말 병상 수급에 고비를 맞을 가능성도 크다.

코로나19 방역이 중대한 기로에 선 만큼 일각에서는 민간 병원이 적극 나서야 한다는 주장도 나온다. 공공의료 인프라가 태부족한 우리나라에서 현재로서는 민간 병원의 협조가 절실하기 때문이다.

지난 9월 감염병 관리법에 관한 법이 바뀌어 민간 병원의 병상 개방을 정부가 일부 강제할 수 있게 되면서 물리력을 동원해야 한다는 주장까지 나오고 있다.

조승연 인천의료원장은 "17개 병상을 추가하는 것도 현재로는 부족할 수 있는 상황"이라며 "민간 병원이 공적 기능을 하기 어려운 것이 사실이지만 불가피할 경우 강제력을 동원한 후 보상 조치를 취해서라도 방역에 모두 매달려야 한다"고 말했다.

민간 병원의 경우 코로나19 전담 중증 병상을 내어주기에 녹록지 않은 상황이다. 현재 입원해 있는 일반 중환자에 투입해야 할 의료 인력과 병상 배치도 쉽지 않은 상황에서 수익까지 크게 악화돼 오히려 정부가 현실적인 보상 없이 병상 확보를 강제한다며 불만의 목소리도 터져 나오고 있다.

이날 인천에서는 부평구 공무원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청사를 폐쇄·방역하고 접촉자 검체 검사를 벌였다. 부평구에서 공무원이 확진된 것은 이번이 4번째로 지난 6월 2명, 8월 1명이 확진 판정을 받아 청사가 폐쇄된 바 있다.

인천의 코로나19 확진 환자는 이날 41명 추가돼 누적 1천736명(오후 6시 기준)을 기록했다. → 관련기사 2면(이틀연속 신규확진자 700명선 근접…새 집단감염 이어져)

/윤설아기자 say@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