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탑가기
문 대통령 "공공임대주택 2022년 200만호, 2025년 240만호 달성"
이성철 입력 2020-12-11 16:10:23
2020121101000490900024111.jpg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오전 경기 화성시 LH 임대주택 100만호 기념단지인 동탄 공공임대주택에서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현 LH 사장)와 함께 임대주택 단지 모형을 보며 대화하고 있다. 2020.12.11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1일 "공공임대주택을 충분하게 공급하겠다"며 "정부는 2022년 공공임대주택 200만호 시대를 열 것이며, 2025년까지 240만호를 달성할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LH(한국토지주택공사)가 공공임대주택 100만호 준공을 기념해 건설한 동탄 행복주택 단지를 방문한 자리에서 "정부는 국민 모두의 기본적인 주거복지를 실현하는 주거정책을 흔들림 없이 추진할 것"이라며 "집이야말로 가장 기본적인 사회안전망이고, 주거권은 인간답게 살기 위한 최소한의 권리"라고 말했다.

이어 "청년과 신혼부부, 노인과 장애인, 저소득층과 같은 주거취약계층을 위한 공공임대주택 공급은 국가가 가장 우선해야 할 책무"라며 "우리는 세계 10위권의 경제강국으로 도약했고, 집없는 서러움을 가진 730만 가구의 주거권을 충분히 보장할 만큼 성장했다"고 했다.

이를 위해 문 대통령은 먼저 "공공임대주택을 충분하게 공급하겠다. 서민들이 장기간 저렴하게 안정적으로 거주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우리는 총 주택수 대비 공공임대주택 비율이 OECD 평균인 8%에 도달했지만 아직 충분하지 않다"면서 "정부는 2022년 공공임대주택 200만호 시대를 열 것이다. 이어서 2025년까지 240만호, 재고율 10%를 달성해 주거의 공공성을 강화하고 OECD 상위권의 주거안정망을 갖추겠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또 "공공임대주택의 질적 혁신을 이루겠다. 누구나 살고 싶은 공공임대주택을 건설하겠다"며 "내년부터 공공임대주택 입주요건을 중산층까지 확대하고, 2025년까지 중형임대주택 6만3천호를 공급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민간의 창의적 디자인을 채택해 디자인 특화단지를 조성하고 생활문화센터, 국공립어린이집 같은 다양한 생활SOC를 설치하겠다"며 "다양한 평형을 공급해 청년과 어르신, 중산층과 저소득층 등 다양한 세대와 계층이 함께 어울려 사는 주거공동체를 만들겠다"고 설명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주거복지의 사각지대를 줄여나가겠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주택보급률은 100%를 넘었지만 아직도 쪽방, 고시원 등 열악한 곳에 사는 분들이 많다. 저렴하고 쾌적한 공공임대주택으로 옮겨드리고, 취약 주거지는 공공임대주택으로 재탄생시키겠다"며 "당장 내년에 영등포 쪽방촌부터 착공해 2025년까지 총 4만호의 이주를 지원할 예정"이라고 소개했다.

또한 "공공임대주택이 충분히 보급되기 전까지 주거안정을 위한 주거비 보조 지원도 강화해갈 것"이라며 "지원 대상과 수준을 대폭 확대하고, 주거급여와 저리의 전월세 자금을 지원하겠다. 주거위기 가구에 대한 안전망도 지속적으로 강화해나가겠다"고 말했다.

끝으로 문 대통령은 "입주민 여러분의 목소리에 귀기울이며 누구나 살고 싶은 공공임대주택을 함께 마련하기 위해 항상 노력하겠다"면서 "질 좋은 공공임대주택으로 중산층까지 혜택을 넓혀 가겠다. 공공임대주택의 다양한 공급 확대로 누구나 집을 소유하지 않고도 충분한 주거를 누릴 수 있도록 하겠다"고 역설했다.

/이성철기자 lee@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