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탑가기
문 대통령 "비상상황, 단시간 집중적 모든 행정력 동원 총력대응"
이성철 입력 2020-12-12 13:58:10
2020080401000173200008801.jpg
문재인 대통령.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2일 코로나19 일일 확진자 수가 역대 최고인 950명을 기록한 것에 대해 "비상상황으로 인식하고 단시간에 집중적으로 모든 행정력을 동원하여 총력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SNS에 "코로나가 국내에 유입된 이후 하루 확진자 수가 최대인 950명을 기록했다"며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를 격상하며 코로나 확산세를 꺾기 위해 사력을 다하고 있지만 전국 곳곳 일상의 공간에서 코로나 감염과 전파가 늘어나고, 특히 수도권은 어제 하루 669명의 확진자가 나오는 등 매우 심각한 상황"이라고 밝혔다.

이어 "실로 방역 비상상황이라고 하지 않을 수 없다"며 "정부가 국민들의 큰 불편과 경제적 피해를 감수하면서 방역강화 조치를 거듭하고서도 코로나 상황을 조속히 안정시키지 못해 송구한 마음 금할 수 없다. 불안과 걱정이 크실 국민들을 생각하니 면목 없는 심정"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심기일전하여 더한 각오와 특단의 대책으로 코로나 확산 저지에 나서겠다"면서 "무엇보다도 코로나 감염자를 빨리 찾아내는 것이 신속한 극복의 길"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군과 경찰, 공무원, 공중보건의를 긴급 투입하여 역학 조사 역량을 강화하겠다"며 "이미 검사를 많이 늘렸지만 타액 검사 방법을 확대하고 신속항원검사를 활용하여 진단검사의 속도를 더욱 높이겠다"고 말했다.

또한 "다음 주 월요일부터는 서울역, 대학가 등 이동량이 많은 지역 150곳에 임시 선별진료소를 설치해 조금이라도 염려되는 분은 누구나 검사를 쉽게 받을 수 있도록 하겠다"며 "드라이브 스루와 워크 스루 검사방식도 대대적으로 늘려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렇게 검사 수를 대폭 늘리게 되면 코로나 확진자 수가 더욱 늘어날 수도 있다. 그러나 이는 집중적으로 감염자를 찾아내 전파와 확산을 차단하기 위한 선제적 조치"라며 "일시적으로 확진자가 늘게 되더라도 상황을 조속히 진정시킬 수 있는 길이 될 것이다. 국민들께서도 확실한 방역을 위한 불가피한 조치임을 이해하며 힘을 모아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확진자가 대폭 늘고 중환자도 늘어남에 따라 병상 확보에도 비상이 걸렸다"며 "정부는 치료할 곳이 없어서 국민의 생명이 위협받는 일이 결코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코로나 전담 병원을 긴급하게 지정해 1천개 이상의 병상을 확보하도록 하는 조치를 우선 취했다"며 "당장 1천명 이상의 환자를 추가적으로 수용할 수 있는 생활치료센터도 확보해 환자들의 대기 시간을 대폭 단축하도록 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부족한 의료인력도 문제"라며 "다행스럽게 민간의료기관에서도 적극적으로 협조하기로 했고, 의대생까지 코로나 진료 지원에 나서기로 했다. 감사하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백신과 치료제가 나오기까지 마지막 고비"라며 "방역당국과 의료진의 헌신과 함께 국민들의 경각심과 협조가 지금의 비상상황을 이겨내는 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철저한 거리두기와 방역수칙 준수로 코로나 확산의 고리를 일상에서 차단하는 노력을 함께 해 주시기 바란다"라며 "정부는 국민을 믿고 특단의 조치를 집중적으로 시행하여 지금의 중대한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우리는 무수한 어려움을 극복하며 여기까지 왔다"라며 "지금의 고비도 반드시 슬기롭게 이겨내리라 믿어 의심치 않는다"고 역설했다.

/이성철기자 lee@kyeongin.com


# 관련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