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탑가기
국민의힘 "문재인 정권, K방역 자화자찬하더니…코로나 대재앙"
정의종 발행일 2020-12-14 제4면
코로나19 대책 특위 긴급회의에서 발언하는 김종인<YONHAP NO-3330>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책 특별위원회 긴급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0.12.13 /연합뉴스

김종인 "대통령·정부 판단 오류속
늑장대책이 낳은 인재" 날선 비판


국민의힘은 13일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천명을 넘어서자, 문재인 정부의 무능함이 빚은 대재앙이라며 정부를 맹비난했다. 일부 선진국에서 이미 접종이 시작된 코로나 백신을 확보하기는커녕 병상과 의료진조차 갖추지 못한 채 자화자찬에만 열을 올렸다는 지적이었다.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당 코로나19 대책 특별위원회 긴급회의에 참석해 "K방역 성공을 자화자찬했던 문재인 정권의 반복된 대국민 사기성 발언이 대통령의 무능 때문이든, 참모진의 허위보고 때문이든, 모든 사태의 책임은 문 대통령에 있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코로나 대란은 대통령과 정부의 판단 오류와 늑장 대책이 낳은 대재앙이자 인재"라며 "조금도 개선되지 않은 정부의 무능한 대응에 화가 날 지경"이라고 덧붙였다. 주호영 원내대표도 "1천200억원의 (K방역) 홍보비를 쓰면서 방역에도 대실패, 백신 확보에도 대실패한 재앙을 불러일으켰다"고 비판했다.

백신 문제를 연일 제기해온 유승민 전 의원은 이날도 페이스북에서 "K방역이 세계 표준이라고 으스대던 우리 정부만 무능·태만과 직무유기로 백신을 못 구했을 뿐"이라며 "대통령은 백신 문제를 직시하라. 국민은 정부를 믿고 열심히 마스크 쓰고 손 씻고 경제적 고통을 인내한 죄밖에 없다"고 문 대통령의 사죄와 책임자 문책을 요구했다.

/정의종기자 jej@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