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탑가기
문 대통령 "3단계, 마지막 수단…백신·치료제 사용전 최후의 고비"
이성철 발행일 2020-12-14 제2면

중대본 회의 직접 주재하는 문 대통령<YONHAP NO-4082>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대응 긴급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2020.12.13 /연합뉴스

긴급회의 주재… 방역총력 강조
"격상 조치, 불가피할땐 과감히"
당정 '3차 지원금' 1월 지급 검토

문재인 대통령은 13일 코로나19 일일 확진자 수가 사상 처음 1천명을 넘어서자 "사회적 거리두기를 3단계로 높이는 것은 마지막 수단"이라며 "불가피하다고 판단할 경우 과감히 결단해주기 바란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긴급회의를 주재하고 "모든 방역 역량과 행정력을 집중해 코로나 확산 저지에 총력을 기울여야 할 절체절명의 시간이자 실로 엄중하고 비상한 상황"이라며 "이제 K방역의 성패를 걸고 총력 대응해야 할 시점으로 더는 물러설 곳이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지금 확산세를 꺾지 못하면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 격상도 검토해야 하는 중대한 국면"이라며 "3단계 격상으로 겪게 될 고통과 피해는 상상하기조차 힘들다"고 경고했다.

문 대통령은 "K방역은 위기 순간에 더욱 강했다"며 "신속하고 광범위한 검사로 확진자 수가 더 늘어날 수도 있지만 감염자를 최대한 신속하게 찾아내고 확산의 고리를 끊어내는 것이 확산을 빠르게 억제하는 근원적인 방법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21.jpg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긴급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2020.12.13 /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정부와 지자체, 민간이 합심해 병상과 생활치료센터 확보에도 더욱 만전을 기해달라"며 "코로나 전담병원을 지정해 1천개 이상의 병상을 우선 확보했고 생활치료센터가 지속적으로 확충되고 있어 매우 다행스럽다. 민간의료기관과 기업 등도 병상과 의료진 생활치료센터를 지원해주고 있다. 특별히 감사드리며 더 많은 참여를 요청 드린다"고 호소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그에 대해 충분히 보상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국민들을 향해 "백신과 치료제가 사용되기 전까지 마지막 고비"라며 "그때까지는 사회적 거리두기의 실천이 가장 강한 백신과 치료제다. 함께 힘을 모아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비상한 상황인 만큼 특히 만남과 이동을 최대한 자제해달라"라며 "강화된 거리두기를 철저히 지켜주고 일상적인 만남과 활동을 잠시 멈춰주시기 바란다"고 거듭 당부했다.

한편 더불어민주당과 정부는 코로나19 대유행에 2월 설 연휴 전으로 계획했던 3차 재난지원금 지급을 1월로 앞당겨 지급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조만간 당·정이 1월 중 지급을 위한 세부 논의에 들어갈 것으로 전망된다.

/이성철기자 lee@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