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탑가기
90%이상 사용 '병상부족' 눈앞…이재명 '첫 긴급동원조치' 발동
강기정 발행일 2020-12-14 제1면

005.jpg
지난 12일 오후 국무총리 주재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영상회의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발언하고 있다. 2020.12.12 /경기도 제공

가정대기 200여명… 중증용 2개뿐
경기대 기숙사 '생활치료센터' 활용

코로나19 확진자 급증에 따른 경기도내 병상 부족 문제가 해소될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다. 상황이 이렇자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병상·생활치료시설 긴급동원조치에 착수했다. 첫 대상은 수원 경기대학교 기숙사로, 도는 이곳을 생활치료시설로 쓴다는 계획이다.

13일 0시 기준 도내 코로나19 병상 712개 중 645개가 소진, 90% 이상이 찼다.

중증환자 병상은 49개 중 47개가 가동 중이라 2개밖에 남지 않았다. 병상을 바로 배치받지 못해 가정에서 대기해야 하는 확진자도 285명으로 전국에서 가장 많다. 이틀 이상 배정을 기다리는 환자도 42명이다. 지난 11일에는 경기지역 코로나19 환자들이 처음으로 비수도권인 전남 목포시의료원으로 전원 조치되기도 했다.

이에 이 지사는 "확진자 수가 급격히 증가하면서 의료 시설, 의료 역량, 생활치료센터 확보에 비상이 걸렸다. 경기도가 가진 모든 공공의료 인프라를 총동원하고 민간 자원 동원을 위해 협의와 설득에 총력을 다하고 있지만 병실과 생활치료센터 확보가 환자 발생 속도를 따라가지 못하고 있다"며 "코로나19 확산세가 전시 상황에 준하는 엄정 대처를 요하고 있다. 부득이 관련 법령에 따라 병상과 생활치료시설에 대한 긴급동원조치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포토] 쉴 틈 없는 코로나19 중환자실 의료진
지난 8일 오후 경기도의료원 안성병원 코로나19 중환자실에서 의료진들이 환자를 보살피고 있다. 2020.12.9 /김금보기자 artomate@kyeongin.com

그러면서 "첫 사례로 도내 모 대학교 기숙사를 긴급 동원키로 했다. 생활치료시설 전환이 원활히 이뤄지지 않으면 곧바로 긴급동원명령이 발동된다. 대학 측과 학생, 학부모 여러분께서 사태의 심각성과 행정명령의 부득이함을 충분히 이해해줄 것으로 믿는다"고 설명했다.

감염병예방법에 따라 시·도지사는 감염병 유행 기간 중 의료기관 병상, 연수원·숙박시설 등 시설을 동원할 수 있다.

이번 조치에 따라 경기도는 경기대 기숙사 1천실(2인 1실) 중 절반인 500실(1천 병상)을 생활치료센터로 활용한다는 계획이다. 다만 경기대 측은 "휴일이라 아직 논의하진 못했다. 관련 건물은 민간 회사가 맡아 운영하고 있어 논의해봐야 할 것 같다"는 입장이다.

/강기정기자 kanggj@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