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탑가기
수도권 익명검사서 확진 19명 나왔다
김명호 발행일 2020-12-17 제2면

3.jpg
16일 오후 수원역 광장 임시 선별검사소를 찾은 시민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체 채취를 위해 차례를 기다리고 있다. 2020.12.16 /김금보기자 artomate@kyeongin.com

임시선별검사소 하루 1만3629건

PCR 검사 1만2356건 90.7% 차지
증상·역학적 연관성 없어도 검사


인천을 포함한 수도권에 설치된 코로나19 임시 선별검사소에서 익명 검사를 통해 19명이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집계됐다.

16일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인천, 경기, 서울 등 수도권 지역에 설치된 코로나19 선별검사소를 통해 양성 판정을 받은 환자는 총 19명이다.

전날 오전부터 오후 6시까지 수도권내 임시 선별검사소에서 이뤄진 익명 검사는 총 1만3천629건으로 집계됐다.

콧속에서 채취한 검체를 이용하는 '비인두도말 유전자증폭(PCR) 검사'를 받은 경우가 1만2천356건으로, 전날 임시 선별검사소에서 이뤄진 검사의 90.7%를 차지했다.

침을 이용한 '타액 검체 PCR' 검사는 819건, 빠르면 30분내 결과가 나오는 '신속항원검사'는 454건이었다.

방역당국은 신속항원 검사에서 양성이 나오는 경우 2차로 비인두도말 PCR 검사를 하도록 했는데, 현재까지 2차 검사를 받은 사람은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서울에서는 전날 비인두도말 PCR, 타액 PCR, 신속항원검사 등 총 8천336건의 검사가 이뤄졌다. 경기는 4천965건, 인천 328건 등이었다.

수도권내 임시 선별검사소가 문을 연 14일부터 전날 오후 6시까지 이뤄진 검사 건수는 누적 1만8천602건이다. 서울, 경기, 인천 내 총 73곳에서 검사가 이뤄지고 있다.

정부는 수도권의 '숨은 감염자'를 선제적으로 찾아내기 위해 유동 인구가 많은 서울역, 강남역 등 약 150곳에 임시 선별검사소를 순차적으로 설치해 내년 1월3일까지 3주간 집중적으로 검사할 예정이다.

검사소에서는 기침, 발열, 인후통 등 코로나19로 의심할 만한 증상 발현 여부나 역학적 연관성 등과 관계없이 휴대전화 번호만 제공하면 누구나 익명으로 검사를 받을 수 있다.

/김명호기자 boq79@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