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탑가기
소상공인들 "3단계땐 문 닫을 판…소득·부가세 감면이라도"
이여진 발행일 2020-12-18 제9면
'거리두기 격상' 우려…시름 깊어진 소상공인들

773097.jpg
코로나19 직격탄을 맞아 손님의 발길이 뚝 끊긴 경기도내 한 식당. 2020.11.24 /김도우기자 pizza@kyeongin.com

3차 재난지원금 우선지급 밝혔지만
지출 감당 못해 '근본적 대책' 지적
단체들 '고강도 보상 요구' 성명도

"직원을 쓸 형편이 안 돼 열 살 딸이 일손을 도와주는데 (사회적 거리두기가) 3단계로 격상하면 수도 요금이라도 낼 수 있을지 걱정입니다."

17일 용인시 수지구에서 만난 오모(50)씨는 5평 남짓한 국숫집을 운영하는데, 코로나19 영향으로 매출이 반 이상 줄어들어 최근 직원 2명을 해고했다. 직원 없이 일해도 간신히 임차료만 메꾸는 실정이다.

방학을 맞은 초등학생 딸이 일을 도와주는 상황에서 포장·배달은 어림도 없다고 한다. 오씨는 사회적 거리두기가 3단계로 격상하면 곧 가게 문을 닫을 위기라고 전했다.

인천 연수구 청학동에서 횟집을 운영하는 김모(61)씨도 매출이 전년 대비 절반 이하로 줄었다고 하소연했다. 아르바이트생을 2명 뒀으나 지난달부터는 김씨와 부인 둘이서 가게를 운영하고 있다.

김씨는 "지금은 겨우 근근이 버티고만 있는 상황"이라며 "3단계가 시행되면 반토막 난 매출이 다시 반토막 날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올해 신용보증재단을 통해 4천만원 정도를 대출받았다"며 "당장은 버티고 있지만 앞으로가 더 걱정"이라고 말했다.

코로나19 일일 확진자 수가 1천명을 넘어서면서 경기·인천 지역 소상공인들이 큰 타격을 받고 있다.

이날 정부가 3차 재난지원금을 소상공인에게 우선 지급하겠다고 밝혔지만,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 격상시 영업 중단(포장·배달만 허용) 및 집합 금지 대상이 되는 식당, 마트, 독서실 등 소상공인들은 여전히 깊은 한숨을 내쉬었다.

용인시 수지구에서 S식자재마트를 운영하는 최모(37)씨는 "마트는 연말이 대목이라서 3단계 발동으로 영업 제한시 큰 타격"이라며 "정부가 한시적으로 소득세·부가세를 감면하거나 납부 기한 연장이라도 해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성남시 분당구에서 O독서실을 운영하는 권모(46)씨는 "영업시간이 오후 9시로 제한된 이후 독서실만으론 생활이 유지되지 않아 투잡을 하고 있다"며 "재난지원금이 나와도 어차피 임차료로 다 나갈 것이라서 소상공인을 위한 근본적 대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한국신용데이터에 따르면 사회적 거리두기가 2.5단계로 격상한 지난 7일부터 13일까지 경기도·인천시 소상공인 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각각 29.7%, 27.1% 줄었다.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당시인 지난달 24일~지난 6일 매출에 비해 10%p 더 하락한 수치다.

소상공인 단체들은 정부에 고강도 보상을 요구하는 성명을 내면서 소상공인 지원 필요성에 힘을 실었다.

이병덕(59) 전 경기도 소상공인연합회장은 "정부의 재난지원금 지급 결정을 일단 환영한다"면서도 "재난지원금 같은 일회성 정책뿐 아니라 정부가 앞장서서 집주인들에게 임대료 인하를 설득하고, 세제 혜택을 늘리는 등 실질적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여진기자 aftershock@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