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탑가기
감염취약 '홀덤펍' 10일간 집합금지…자유업 포함 사실상 영업금지
공승배 발행일 2020-12-18 제4면
코로나19 방역 사각지대라는 지적이 잇따라 제기된 홀덤펍(12월10일자 6면 보도='방역 구멍' 홀덤펍, 새벽장사 새판 깔았는데 현황조차 모른다)에 대해 정부가 집합금지 조치를 내린다. 일반음식점이 아닌 자유업 형태로 방역 규제를 피해 새벽까지 영업하던 홀덤펍도 집합금지 대상에 포함된다.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이하 중수본)는 19일 0시부터 28일 자정까지 10일간 홀덤펍에 대한 집합금지 조치를 시행한다고 17일 밝혔다. 사실상 영업 금지 조치다. 중수본은 밀폐된 공간에 사람이 모여 카드 게임을 하는 홀덤펍을 감염 위험이 큰 시설로 보고 이 같은 조치를 시행한다고 설명했다.

홀덤펍은 지난 10월 인천 남동구의 한 홀덤펍에서 18명의 관련 확진자가 발생한 데 이어 최근에도 서울 이태원 홀덤펍 5곳에서 24명의 관련 확진자가 나오는 등 집단 감염이 잇따랐다.

조치 대상에는 최근 편법 영업으로 새벽까지 장사하던 '자유업' 형태의 홀덤펍도 포함됐다.

홀덤펍은 일반적으로 일반음식점으로 등록돼 이용객이 매장 안에서 술을 마시며 카드 게임을 할 수 있는 게 특징인데, 인천의 일부 홀덤펍은 일반음식점 폐업 신고를 한 뒤 자유업 형태로 운영하면서 오후 9시 이후 실내 착석 금지 등의 일반음식점 거리두기 규제를 적용받지 않고 있다.

음식만 취급하지 않을 뿐 감염의 매개체가 될 수 있는 카드와 칩 등을 주고받는 방식은 그대로여서 방역에 구멍이 뚫렸다는 비판이 일었다.

이번 조치의 관건은 산재해 있는 자유업 형태의 홀덤펍을 어떻게 찾아내느냐가 될 것으로 보인다. 관할 자치단체 위생 관련 부서에서 관리·감독하는 일반음식점과 달리 자유업은 자치단체의 감독을 받지 않기 때문이다.

인천시는 지난 10일 기준으로 인천 지역에 일반음식점 형태의 홀덤펍이 34곳, 자유업 형태의 홀덤펍이 9곳 있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하지만 이 9곳은 일반음식점으로 운영하다 최근 자유업 형태로 전환한 업소들만 파악한 것이어서, 처음부터 자유업 형태로 운영하고 있는 홀덤펍이 얼마나 되는지는 여전히 확인되지 않고 있다.

중수본 관계자는 "자유업으로 운영되는 홀덤펍도 이번 조치 대상에 포함된다"며 "분야별로 구체적인 실천 지침을 추가해 사회적 거리두기의 효과를 극대화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공승배기자 ksb@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