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탑가기
성남시의료원, 코로나19 전담병상 172개로 확충…확진자 치료 전념
김순기 입력 2020-12-17 17:46:17
'확진' 투석환자 인력·시설도 확보
2020121701000774200039421.jpg
성남시의료원 전경. /성남시의료원 제공

성남시의료원이 코로나19 전담병상을 다음달까지 기존 94개에서 총 172개로 늘린다.

성남시는 17일 "성남시의료원은 코로나19 환자 치료는 물론 병상 대란으로 초래된 의료 사각지대 공백까지 메워나가 공공의료원으로서의 소임을 다하겠다는 방침"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성남시의료원은 지난 2월 코로나19 발생 초기부터 코로나19 전담병원으로 지정돼 현재 일반 코로나 환자 85병상, 중증환자 치료 병상 9병상 총 94병상을 운영 중이다.

성남시의료원은 우선 오는 19일 기존 일반환자 병상을 110개로 늘리고, 중증환자치료 병상을 9개 확보해 총 119병상을 코로나19 전담 병상으로 운영한다.

이어 내달까지 일반환자 병상 43개를 추가로 늘려 153개 일반환자 병상, 중증환자치료 병상 9병상, 준-중환자실 10병상으로 코로나 전담 병상을 최대 172병상까지 증설한다는 방침이다.

성남시의료원은 이와 함께 최근 투석환자 중 코로나19 확진됐거나 자가격리돼 혈액투석에 어려움을 겪는 환자들에 대한 치료에도 적극적으로 나선다. 이를 위해 도와 협의를 마치고 투석 간호사를 현재 긴급 모집 중이며, 추가로 시설공사와 인력 교육을 실시할 예정이다.

은수미 성남시장은 "전국적인 병상 대란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금 성남시의료원이 있어 얼마나 다행인지 모르겠다"며 "방역은 속도전으로 시민의 안전을 위해 신속히 전담 병상을 마련했다. 이와 함께 신장 투석환자를 받을 수 있는 시설이 현저히 부족하기에 성남시의료원이 기꺼이 공공의료의 역할을 선도적으로 해나가겠다"고 밝혔다. 

성남/김순기기자 ksg2011@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