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탑가기
'광명시흥 특별관리지역' 내년 택지지정 되나
이귀덕·김준석 발행일 2020-12-21 제1면

767755.jpg
20일 지자체 등에 따르면 광명시흥 특별관리지역이 내년 상반기 특별관리지역이란 옷을 벗을 거란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사진은 광명시 가학동과 시흥시 금이·논곡·무지내동 일대 광명시흥 일반산업단지 예정부지. 2020.10.14/김금보기자 artomate@kyeongin.com

1272만㎡, 2010년 이후 개발 멈춰
지자체TF "장관 결정만 남은 상태"
국토부와 공감대… 상반기 기대감
'공급전문가' 장관 내정자도 호재

"실무 협의는 사실 끝났고, 위에서 발표만 하면 됩니다."

지난 10년간 외면받은 광명시흥 특별관리지역 400만여평이 택지개발지구 지정의 초읽기에 들어간 것 아니냐는 분석이 곳곳에서 감지되고 있다.

20일 지자체 등에 따르면 주택공급 중심의 부동산 정책으로 방향을 튼 정부 기조와 내년 4·7 서울시장 보궐 선거 등이 맞물리면서 해당 지역이 내년 상반기 특별관리지역이란 옷을 벗을 거란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현재 광명시흥 테크노밸리 조성사업이 추진되는 244만9천㎡를 뺀 시흥시 과림동·무지내동, 광명시 학온동 등 일원 1천272만50㎡(385만4천560평) 부지는 지난 2010년 공공주택(보금자리)지구로 처음 지정됐다가 정권이 바뀐 2014년 특별관리지역으로 묶여 지금까지 개발이 멈춰 있다.

서울 접근성과 다양한 교통망 등을 갖춰 정부의 신도시 발표 때마다 순위에 올랐지만 매번 고배를 마셨다.

하지만 최근 특별관리지역 관할 지자체는 물론 지역 정치권과 중앙정부 등의 분위기가 심상찮다.

지난해부터 태스크포스(TF)를 꾸린 광명·시흥시, 경기도가 나머지 특별관리지역을 택지지구로 일괄 지정·개발하기 위한 정부와의 실무 협의를 최근 마친 걸로 알려지면서다.

TF의 한 관계자는 "TF와 지역 국회의원, 국토교통부 논의에서 지구 지정에 대한 공감대는 이미 이뤘다"고 했고, 국토부의 한 관계자는 "실무진은 사실 협의와 준비를 끝냈고 장관 결정만 남은 상태"라 한 것으로 전해졌다.

규제로만 옥죄던 정부가 부동산 정책을 공급 중심으로 선회하는 동시에 주택공급 전문가로 알려진 변창흠 전 한국토지주택공사(LH) 사장이 새 국토부 수장 자리를 앞둔 시점도 지구 지정 가능성을 높이고 있다.

무엇보다 특별관리지역 해제 시점(2025년 4월)이 다가오는 상황에서 이미 부지내 일부 개발 가능한 취락지구에서 추진되는 민간 개발사업 탓에 언제까지 지구 지정을 미룰 수도 없는 상황이다.

한 지자체 고위 관계자는 "이미 민간주체들이 특별관리지역내 10곳에 달하는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며 "해제 시점 이전에 택지개발에 나서 난개발을 막으려면 정부가 빨리 결정을 내려줘야 한다"고 말했다.

/이귀덕·김준석기자 joonsk@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