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탑가기
'특별생활치료센터' 개소…경기도 '병상 72개' 확보
남국성 발행일 2020-12-28 제2면
옛 시화병원에 1호…의료진 100명
2면 코로나병원
27일 제1호 경기도형 특별생활치료센터가 운영을 시작했다. 사진은 시흥시 정왕동 옛 시화병원 건물에 마련된 생활치료병동. 2020.12.27 /경기도 제공

제1호 경기도형 특별생활치료센터가 시흥시 옛 시화병원에서 운영을 시작했다. 27일 도에 따르면 이날 개소한 특별생활치료센터에 코로나19 확진자 9명이 입소했다.

특별생활치료센터는 병원과 생활치료센터의 중간 성격으로 산소공급, 수액 등 병원과 비슷한 기본 의료 서비스가 제공된다. 일반병상 60개, 중증환자 병상 12개 등 20실 72개 병상이 설치됐다. 의료인력은 100명으로 기존 생활치료센터 대비 3~4배 수준이다. 도, 시흥시, 소방, 군·경, 용역 등 30여명도 근무하게 된다.

도는 의료원·소방본부 등에서 긴급 의료인력을 지원받고, 도내 종합병원들의 협조를 구해 의료지원단을 구성할 계획이다. 또 환자의 중증도가 심해지면 병원으로 즉시 이송할 수 있도록 병상배정팀, 홈케어시스템 운영단과도 긴밀하게 협조할 예정이다.

/남국성기자 nam@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