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탑가기
올해 전국집값 8.35%↑…14년만에 '최고치' 기록
김준석 발행일 2020-12-28 제12면
경기 11.58%·인천 6.72% 증가
2020122701001075300055271

전국 집값 평균이 14년만에 최고치를 찍은 것으로 조사됐다. 경기지역 집값도 올 한해 11.58%로 높은 상승률을 나타냈다.

27일 KB부동산의 '월간 KB주택시장 동향' 자료에 따르면 이달 전국 주택 매매가격 상승률은 1.36%로, 지난해 12월과 비교해 8.35% 올랐다. 14년 전인 지난 2006년(11.60%) 이후 최대 상승률이다.

올해는 집값이 지난 1∼6월 0.14∼0.48% 수준 등락을 반복하다가 7월 0.88%로 두 배 가까이 훌쩍 오른 뒤 8∼9월 0.78%, 0.80%로 유지된 이후 10월 다시 0.67%로 상승 폭이 조금 줄었다. 하지만 11월 1.43%, 12월 1.36%로 다시 상승 폭을 넓힌 뒤 연말까지 고공행진을 유지하고 있다. → 그래픽 참조

지역별로는 수도 이전 논의가 있었던 세종시의 집값 상승 곡선이 가장 가팔랐고 그 뒤를 서울과 경기지역 등이 이었다.

올해 10.70% 오른 서울 집값에 이어 경기도는 11.58% 상승률을 보였다. 인천도 6.72% 증가했으며 수도권 평균 상승률은 10.57%로 나타났다.

주택 유형별로는 전국 기준으로 아파트값이 작년 말 대비 9.65% 올랐고, 단독은 3.87%, 연립은 6.47% 상승했다.

/김준석기자 joonsk@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