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탑가기
문재인 대통령, 백신확보·소상공인 지원 직접나서
이성철 발행일 2020-12-30 제4면

2020122900020132985.jpg
문재인 대통령이 29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0.12.29 /연합뉴스

'코로나 재확산 대응 안이' 지적에
국민불안 잠재우기 신속조치 의도
野 "45개국 접종 시작… 우린 모호"
與 "물량 모두 확보… 흔들기 그만"


문재인 대통령이 연말 코로나 19 재확산으로 피해가 커지고 있는 상황에서 백신 확보와 소상공인 피해 지원에 직접 나섰다.

이번에 문 대통령이 다국적 제약사 모더나의 스테판 반셀 최고경영자(CEO)와 직접 통화로 코로나19 백신 확보에 나선 것은 무엇보다 정부의 안이한 대응에 대한 지적과 함께 국민들의 불안을 잠재우기 위한 의도로 풀이된다.

문 대통령은 앞서 지난 28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서 코로나19 백신 도입과 관련 "우리나라가 백신을 충분히 확보하지 못했다거나 접종이 늦어질 것이라는 염려가 일각에 있다"며 "이는 사실이 아니다"고 강조한 바 있다.

문 대통령과 반셀 CEO가 2천만명 분량의 백신을 공급키로 하면서 모더나 공급 계약까지 완료하게 되면 우리 정부가 계약을 완료한 백신 물량은 화이자 1천만명분, 아스트라제네카 1천만명분, 코백스 퍼실리티 1천만명분, 얀센 600만명분을 포함해 5천600만명분으로 늘어나게 된다.

2020122000020099044.jpg
모더나의 코로나19 백신 /AP=연합뉴스

이에 대해 여당은 '세계 최고의 방역 모범국가'라며 추켜세웠고 야당은 '백신 실패 물타기'라며 공방을 이어갔다.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는 29일 "접종할 수 없는 18세 이하나 임산부 등을 제외하면 접종해야 할 국민 물량 100%가 확보됐다"며 "대한민국은 백신, 치료제, 방역 삼박자를 갖춘 세계 최고의 모범국가다. 야당의 근거 없는 흔들기는 국민 자부심만 깎아내리는 자해행위"라고 비판했다.

반면 국민의힘은 원내대책회의에 백신 관련 국회에서 긴급 현안질의를 하자고 요구하는 등 국제적으로 백신 접종에 들어간 국가들과 비교하며 현 정부의 실책을 지적했다.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제1차 온택트 정책 워크숍' 모두발언에서 "현재 45개 국가에서 백신 접종이 실시되고 있다"며 "정부는 언제부터 접종할 수 있는지 정확한 설명을 하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이날 올해 마지막 국무회의에서 "코로나 상황, 정부의 방역조치로 피해를 입고 있는 소상공인과 고용 취약계층 보호를 위한 맞춤형 피해지원 대책으로, 한시가 급한 만큼 내년 1월 초부터 신속하게 집행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성철기자 lee@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