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탑가기
서울동부구치소 코로나19 집단감염…여야 공방
정의종·이성철 발행일 2021-01-04 제4면

1.jpg
3일 오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다수 발생 중인 서울 송파구 동부구치소에서 호송 차량들이 빠져나오고 있다. 2021.1.3 /연합뉴스

與 "초동대처 미흡 송구… 정치공세엔 단호히 대응"

野 "인권변호사였던 대통령… 직접 점검·사과해야"

서울동부구치소의 코로나19 집단 감염 사태를 두고 여야 간 공방이 이어졌다.

더불어민주당은 지난 3일 정부 책임론이 제기된 서울동부구치소의 코로나 집단 감염 사태에 대해 고개를 숙였다.

강선우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오전 브리핑을 통해 "초동 대처가 미흡했다는 국민의 질책을 무겁게 받아들인다"며 "송구하다"고 밝혔다.

강 대변인은 "어제 정세균 국무총리와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구치소 현장방문 및 점검이 이뤄졌다"며 "정부는 추가 확산 및 재발방지를 위해 전국 교정시설에 대한 방역대책 전반을 꼼꼼히 살펴 강화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민주당 또한 교정시설을 포함해 코로나19로 드러난 우리 사회 곳곳의 취약지대를 더욱 세심히 살피겠다"고 말했다.

다만 "방역실패론 퍼즐을 맞추기 위해 국민 여론을 호도하는 야당의 과도한 정치공세에는 단호히 대응하겠다"며 "이 사태를 빌미로 대통령을 세월호 선장에 비유하는 야권의 태도에서 그 어떤 진정성도 찾을 수 없다, 국민을 위한 진심은 없고 정쟁을 위한 막말만 남았다"고 비판했다.


2.jpg
3일 오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다수 발생 중인 서울 송파구 동부구치소에서 한 수용자가 메모를 취재진에게 보여주고 있다. 2021.1.3 /연합뉴스

반면 국민의힘은 이날 문재인 대통령의 책임을 거론하며 직격탄을 날렸다.

배준영 대변인은 논평에서 문 대통령의 변호사 시절 기고문을 인용하며 "인권변호사 출신인 대통령께서 오늘이라도 직접 현장을 점검하고 국민께 사과하는 성의가 아쉽다"고 지적했다.

과거 문 대통령은 '갈수록 악화되는 재소자 인권'이란 제목의 기고문에서 "자신을 방어하여야 할 지위에 있는 사람"이라며 "그들에 대한 인권유린과 열악한 처우는 한쪽 선수를 묶어놓고 권투 시합을 하는 것과 마찬가지"라고 적었다.

배 대변인은 "어제야 현장을 찾은 국무총리는 나흘만에 또 사과하며 초동대처 실패를 인정했고, 동행한 추미애 장관은 또 SNS에 떠밀린 사과글을 올렸다"며 "이번 동부구치소 사태는 취약한 지위에 있는 국민에 대한 직무유기"라고 비판했다.

/정의종·이성철기자 lee@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