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탑가기
인천시, 구치소 수용자·직원 2400명 '전수조사'
김민재 발행일 2021-01-06 제1면

4.jpg
인천시가 코로나19 확산 고리를 차단하기 위해 인천구치소 수용자와 직원에 대한 전수조사를 실시한다. 사진은 코로나19 확진자가 다수 발생 중인 서울 송파구 동부구치소 모습. 2020.1.1 /연합뉴스


서울 동부구치소 사태 따른 조치
오늘까지 검사 인력 12명 투입
취약시설 보호 '검사대상' 확대

인천시가 코로나19 확산 고리를 차단하기 위해 인천구치소 수용자와 직원에 대한 전수조사를 실시하기로 했다.

인천시는 5일 인천 미추홀구 학익동 소재 인천구치소 수용자·직원 2천400명을 대상으로 전수조사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는 서울 동부구치소에서 확진자가 1천명 이상 발생한 데 따른 조치로 인천시는 비슷한 환경의 공동생활시설인 인천구치소 역시 확산이 우려되면서 사전 대응하기로 했다. 인천시는 법무부가 전수조사 요청을 승인함에 따라 이날부터 6일까지 이틀 동안 6개 팀 12명으로 구성된 검사 인력을 구치소에 투입한다.

시 관계자는 "최근 요양시설 발 집단감염으로 인천의 하루 확진자가 한때 100명대를 넘어서는 등 방역 위기감이 고조되는 상항"이라며 "공동생활 시설로 인한 코로나19 확산 고리를 사전에 차단하는 게 이번 방역의 핵심"이라고 설명했다.

시는 구치소뿐 아니라 취약시설 보호를 위한 공동생활 시설 검사 대상을 확대한다. 사회복지시설과 피해자 보호시설, 새터민 거주시설에 대해서는 찾아가는 이동방역검진 방식의 선제 검사를 하기로 했다.

또 외국인 집단 주거 밀집지역 등 의료·방역 사각지대에 대한 이동 선별검사소를 올해도 운영해 감염병 발생과 확산을 저지할 방침이다.

인천시의 코로나19 확진자는 이날 오후 6시 현재 전날보다 40명 늘어난 3천212명으로 집계됐다. 사망자는 1명 늘어난 32명이다. 전담 병상의 가동률은 전날 오후 8시 기준 57.7%이고, 중증환자 병상은 85.4%다. 생활치료센터 가동률은 52.3%다.

인천시는 기존 선별진료소 31곳 외에 10개 군·구에서 14개의 임시선별검사소를 운영 중이다. 인천시는 가족 단위 검사를 통해 소규모 집단 감염 방지에 동참해달라고 호소했다.

/김민재기자 kmj@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