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탑가기
'보편 지원금' 목소리 높이는데…이재명 "경기도 차원이라도 준비"
강기정 발행일 2021-01-06 제1면
국회의원 이어 홍남기 부총리에도 편지

001.jpg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5일 오전 수원시 팔달구 더불어민주당 경기도당 대회의실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경기도당 2021년 신축년 새해 단배식'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2021.1.5 /김도우기자 pizza@kyeongin.com
 

더불어민주당 일각에서 '이재명표' 전 국민 지원금 필요성이 제기(1월5일자 1면 보도=이재명지사 주장한 '보편 지원금' 선별 우선 민주당내 동조 목소리)된 가운데 차기 대선의 향배를 가를 4월 보궐선거를 앞두고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전 국민 지원금 지급의 단초 역할을 할지 관심이 쏠린다.

정부·국회에 전 국민 지원금 지급을 호소하면서 "경기도 차원에서라도 진행하기 위해 만반의 준비를 하겠다"는 등 다시 한번 도 차원의 재난 기본소득 지급을 시사한 것이다.

이 지사는 총선이 있던 지난해 광역 단위에서 처음으로 경기도 재난 기본소득 지급을 단행, 선별 지급으로 기울었던 정부 재난지원금의 방향을 보편적 지급으로 선회하는 단초가 됐다.

초대형 보궐선거가 있는 올해 첫머리에서 다시금 이 지사가 주장했던 전 국민 지원금의 필요성이 제기되자, 이 지사는 찬성 의사를 밝히는 한편 정부·국회에 연달아 편지를 보내는 등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이 지사는 전 국민 재난지원금 지급에 대해 "국민이 살아야 재정 건전성도 있는 것이다. 필요하다면 정부가 나서야 한다는 생각"이라고 밝힌 정세균 국무총리의 언론 인터뷰 발언을 거론하면서 "전적으로 공감한다"고 했다.

그는 "핀셋 지원도 필요하지만 정부의 재정 지출이 진짜 경제 방역이자 경제 회복의 마중물이 되려면 지역화폐를 통한 보편 지급이 답"이라고 강조했다.

이 지사는 국회의원 전원은 물론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에게 전 국민 지원금 지급을 호소하는 편지를 보내기도 했다.

해당 편지에서 이 지사는 "각 정치·행정 주체의 입장이나 정치적 견해를 떠나 대한민국의 미래와 국민의 삶을 생각해 적극적인 확장 재정 정책을 펴주길 간곡히 요청 드린다"며 "지역화폐의 보편 지급을 통해 위축된 소비를 살리는 정책을 경기도 차원에서라도 진행하기 위해 만반의 준비를 하겠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그는 지난해 12월에도 "상황의 심각성을 고려해 우리가 전에 지원했던 것 같은 방식(소멸성 지역화폐로 모든 도민에 지급)을 심각하게 고민할 것"이라고 언급한 바 있다.

/강기정기자 kanggj@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