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탑가기
작년 주택매매 총액 300조 돌파
신지영 발행일 2021-01-12 제14면
360조8천억…2006년 이래 최대치
지난해 주택 가격 상승에 힘입어 연간 주택 매매 총액이 처음으로 300조원을 돌파했다.

11일 부동산 정보업체 직방이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전국에서 거래된 주택 매매가격의 합계는 360조8천억원으로 지난 2006년 통계 집계 이래 최대치를 보였다.

2019년 246조2천억원 대비 110조원 이상 늘어난 규모다. 종전 최대는 262조8천억원을 기록한 지난 2015년이었다.

주택 유형별로는 아파트 282조2천억원(80만1천348건), 연립·다세대 35조4천억원(17만5천736건), 단독·다가구 43조2천억원(9만8천27건)을 보였다.

수도권과 지방으로 구분하면 각각 227조8천억원과 133조1천억원으로 나타났다.

직방은 "경제성장률과 비교해 주택 매매시장의 거래 성장이 상대적으로 더 빠르게 나타나는 모습이다. 저금리 환경에서 시중에 풍부하게 풀려 있는 통화량이 주택 시장으로 흘러 들어간 결과"라고 했다.

/신지영기자 sjy@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