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탑가기
방역 일자리도 '바늘 구멍'…취약계층 설자리 경쟁 치열
박현주 발행일 2021-01-13 제13면
코로나로 경제 침체 장기화 속
일 끊긴 프리랜서·자영업자 등
남동·부평구 등 수백명씩 지원
市 "저소득층 지원 대책 논의"

취약 계층 일자리 사업에 지원자가 몰리고 있다. 코로나19 장기화로 경제 전반이 침체되면서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다.

최근 인천 남동구가 60명을 모집하는 방역 일자리 사업에 999명이 지원했다. 정원보다 16배 많은 인원이 지원한 셈이다. 방역 일자리 사업 참여자는 행정복지센터 등 공공건물과 시설물 등지에서 방역 활동 업무를 맡는다. 하루 4시간씩 5개월간 일하며 급여는 올해 최저임금인 시간당 8천720원이다.

저소득 계층을 대상으로 한 남동구의 지역공동체 일자리 사업은 19명 모집에 164명이 지원해 8.6대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지역공동체 일자리 사업 인력은 지역 꽃길 조성, 공공 주말농장·문화재 관리 등에 투입된다. 장기 실업자, 장애인, 북한이탈주민, 결혼이주여성 등 취약 계층의 생활 안정을 위한 사업이다.

남동구 관계자는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경제적 어려움을 호소하면서 (신청 방법 등을) 문의하는 분이 꽤 있다"며 "지원자의 절반 이상은 50~60대"라고 말했다.

70명을 선발하는 부평구 방역 일자리 사업엔 780명이 몰렸다. 부평구 지역공동체 일자리 사업은 25명을 모집하는데 500명이나 지원했다. 12일 기준으로 접수 마감일까지 이틀 남아있어 더 많은 사람이 지원할 것으로 예상된다.

지원자 중에는 코로나19로 일거리가 끊긴 프리랜서, 폐업한 자영업자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인천시는 취약 계층을 대상으로 한 일자리 사업을 지속해서 확대할 방침이다.

인천시 관계자는 "방역 일자리 사업은 올 상반기 504명 모집하고 하반기 중 추가경정예산 편성 과정에서 사업비를 더 확보할 계획"이라며 "지역공동체 일자리 등 저소득층을 대상으로 한 사업에 대한 지원 대책도 논의하겠다"고 말했다.

/박현주기자 phj@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