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탑가기
[맛집을 찾아서]인천 서창동 '청정칼국수 수제비 함흥냉면'
박현주 발행일 2021-01-18 제15면
맛집은 김치부터 달라…아낌없는 바지락과 '환상 조합'

clip202101171142361111

직접 준비한 얼갈이·해산물 '정성 가득'
칼국수 주문 비빔보리밥 제공 입맛 돋워

2021011801000657100031112
날씨가 추워지면 따끈한 국물을 찾게 마련이다. 면을 담아 내오는 음식 중에는 역시 바지락 칼국수가 제격이다.

 

인천 남동구 서창동에 있는 '청정 칼국수 수제비 함흥냉면'은 바지락 칼국수 맛집으로 입소문 난 곳이다. 국물이 자극적이지 않아 깔끔하면서도 깊은 맛을 낸다.

김봉준(50) 사장은 "간단하게 혼자 식사하셨던 손님들도 다음엔 가족들을 데리고 오실 정도로 자주 찾아 주신다"고 한다.

바지락 칼국수는 이 집의 대표 메뉴다. 다시마와 마늘, 고추씨, 호박, 대파를 넣고 우려낸 육수와 바지락이 어우러져 시원한 맛을 낸다. 여기다 얇게 썬 청양고추와 대파를 넣어 칼칼한 맛을 동시에 느낄 수 있다. 칼국수 한 그릇에 바지락만 40개 이상 들어간다.

칼국수를 시키면 나오는 보리밥은 입맛을 돋우는 별미다. 가게에서 직접 담근 열무김치와 고추장, 참기름을 넣어 비벼 먹으면 고소한 맛이 일품이다.

맛집의 공통적인 비결은 두 가지. 신선한 재료와 만드는 이의 정성이다. 김봉준 사장은 매일 새벽 소래포구에서 바지락을 사오고, 남촌농산물도매시장에서 열무와 배추를 구매해 칼국수에 곁들일 김치를 담근다.

김 대표는 "얼갈이는 깨끗한 천일염에 절여 각종 재료를 넣은 풀을 넣고, 겉절이는 고춧가루를 직접 갈아 버무린다"며 "칼국수 하면 김치를 빼놓을 수 없어서 최대한 신경 써서 만드니 손님들이 김치만 따로 판매해달라고 할 정도"라고 했다.

가게에서 직접 반죽한 면으로 만든 회·비빔냉면은 간장과 사골을 20시간 우려낸 특제 소스를 추가해 감칠맛을 더한다. 해물파전과 메밀전병, 오징어볶음, 조개탕, 청양부추전, 오징어초무침 등의 메뉴도 인기다.

김봉준 사장은 "항상 음식을 만들 때 재료 본연의 맛과 식감을 살릴 수 있도록 하는 데 집중한다"며 "20년간 요식업에 종사하며 항상 정직을 신념으로 삼았던 만큼 앞으로도 손님들을 위해 정성 담긴 음식을 만들겠다"고 했다.

'청정 칼국수 수제비 함흥냉면' 주소는 인천 남동구 서창동 650의 3 준프라자 1층이다. 바지락 칼국수, 회·물냉면은 1인분에 8천원이고, 식사와 곁들일 수 있는 오징어·제육볶음, 해물파전, 메밀전병, 청양부추전은 1만원~1만5천원이다. 문의:(032)465-8456

/박현주기자 phj@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