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탑가기
이재명 경기도지사 "대통령, 경기도 노력 이해" 黨 입장 촉구
강기정 발행일 2021-01-19 제1면
신년 회견 화답…경기도당 집행부 만나 "당국 난처하지 않게 원만 추진"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과 관련 "코로나19로 인한 국난을 극복하고 민생을 살리기 위한 경기도의 노력을 이해해주고 수용해줬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18일 문 대통령은 기자회견에서 지자체 재난지원금 지급에 대한 질문에 "정부 재난지원금만으로 충분하지 않은 경우도 있다. 지역 차원에서 보완적인 재난 지원을 하는 것은 얼마든지 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보편적 지원 형태의 지자체 재난지원금 지급이 자칫 방역에 혼선을 줄 수 있다는 비판이 일었었는데, 문 대통령은 지자체 재난지원금 지급에 길을 연 것이다.

이 지사는 "보수언론과 촛불 개혁 방해 세력의 시비에도 불구하고 지방정부의 재난지원금 지급에 대해 '얼마든지 할 수 있다'고 했다. 코로나19 위기 극복과 경제 살리기에는 중앙정부가 할 수 있는 몫이 있고 지방정부가 취할 수 있는 몫이 있다고 생각한다. 그런 '쌍끌이' 노력이 시너지 효과를 내 지역경제를 순환시키고 나라 경제를 지켜낼 수 있다고 믿는다"면서 "지금까지와 마찬가지로 경기도는 재정능력이 허락하는 최대한의 경제 방역과 민생 방어를 위해 할 수 있는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며 자체 재난 기본소득 지급을 시사했다.

이 지사는 당내에서도 보편적 지원 형태의 경기도 재난 기본소득 지급에 대한 비판이 일자, "경기도 재난 기본소득을 둘러싼 당원 간 당내 논쟁이 갈등으로 왜곡되고 있다"며 당에 공식 입장을 촉구했다.

더불어민주당 지도부는 19일 정책위원회 차원에서 입장을 정리할 예정이다. 홍익표 정책위의장이 이 지사에게 정리된 입장을 전달할 가능성에 무게가 실린다.

다만 이날 이 지사가 민주당 경기도당 집행부 국회의원들과 가진 비공개 도정 보고회에서 "당국 입장을 난처하게 하지 않는 선에서 조정하든지, 조건을 좀 붙이든지 해서 원만하게 추진하도록 하겠다"고 언급한 것으로 알려져 귀추가 주목된다.

/강기정기자 kanggj@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