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탑가기
복지부, 사회서비스원 코로나 긴급돌봄…간병인 등 지원
김명호 발행일 2021-01-20 제3면
보건복지부는 코로나19 유행 상황에서 아동·장애인·노인 등 취약계층에 대한 돌봄 공백을 최소화하기 위해 '사회서비스원 코로나19 긴급돌봄 사업'을 시행한다고 19일 밝혔다.

사회서비스원 긴급돌봄 사업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아동·장애인·노인 등이 기존에 이용하던 돌봄서비스가 중단되거나 시설 종사자나 가족이 확진될 경우 돌봄 인력을 지원하는 정책이다.

또 각 사회서비스원에서는 감염병 전담병원 등에 입원한 환자를 돌볼 요양보호사와 간병인 등을 모집해 지원할 예정이다.

사회서비스원은 인천시를 비롯해 서울, 대구, 경기, 경남, 광주, 세종, 충남, 대전, 강원, 전남 등 11개 시·도에 설치돼 있다.

지난해 코로나19 유행 초기부터 대구 등 각 지방자치단체가 가정, 복지시설, 의료기관 등에 돌봄 인력을 제공하는 사업을 시행해 왔는데 이를 국가 차원에서 확대 실시하는 것이다.

코로나19로 인해 지원이 필요한 가정과 사회복지시설은 주소지 행정복지센터와 인근 시·도 사회서비스원에 신청하면 긴급돌봄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복지부 관계자는 "앞으로도 사회서비스원이 재난상황에서 긴급돌봄 등 공익성 높은 필수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대응 체계를 구축하고, 또 국회와 협력해 '사회서비스원 설립·운영과 지원에 관한 법률'을 조속히 제정하겠다"고 말했다.

/김명호기자 boq79@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