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탑가기
[코로나와 싸운 수원시의 1년 기록]숨 가쁘게 헤쳐온 작년처럼 올해도 '과잉대응'
김영래·김동필 발행일 2021-01-20 제10면

2021012001000770300036682
그래픽/박성현기자 pssh0911@kyeongin.com/클립아트코리아

1월 최초 '대책회의' 이후 대응일지 공유
첫 확진자 2월에 나오자 '대면행사' 중단
환자 급증 4월엔 재난기본소득 지급한 뒤
7월 '마스크가 답이다' 캠페인 펼치기도
경험 전세계 전파하며 방역선도한 10월


1년 전인 지난해 1월20일, 대한민국 최초의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다. 낯선 감염병과의 싸움 속에 어느덧 1년이 흘렀다. 수원시가 코로나19에 대응하며 걸어온 1년을 되돌아본다.

■ 1월

=지난해 1월22일 수원시는 최초의 코로나19 관련 대책회의를 열었다. 메르스 등 이전에 발생했던 각종 재난재해 상황과 마찬가지로 이번에도 '과잉대응'을 강조했다.

 

시민들에게 신속하고 정확하게 정보를 공개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염태영 시장의 지시로 당시 상황이 '대응일지 1보' 형식으로 시민들에게 전파됐다.

clip20210119113034
재난안전대책본부 상황점검회의.

■ 2월


=2월2일 수원에서 첫 확진자가 나오자 수원시는 선제적으로 시민과 대면하는 행사와 집합 프로그램들을 중단했다. 

 

특히 염 시장은 기초지자체에 역학조사관 운영 권한이 필요하다는 목소리를 냈다. 염 시장의 노력은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안'이 본회의를 통과하면서 법제화까지 성공했다.

■ 3월

=대구의 종교시설로부터 확진자가 폭발적으로 증가하자 수원시는 모든 종교시설에 행사를 취소 및 연기해달라고 요청했다. 

 

마스크 수급의 불안정으로 '마스크 5부제'가 시행되자 수원시는 취약계층에게 마스크를 나눠주고, 임산부에게는 직접 택배를 보내기도 했다. 해외입국자들이 임시검사시설로 선거연수원을 활용케 했다.

clip20210119113112
염태영 시장 재난기본소득 지급 발표.

■ 4월

=수원시는 모든 시민에게 재난기본소득 10만원을 '현금'으로 지급했다. 수원시는 수원시의회와의 적극적인 협력으로 원포인트 2차 추경안을 통과시켜 1천200억원의 재원을 마련해 97.34%의 신청률을 기록했다.

■ 5월

=강도 높은 거리두기가 생활 속 거리두기로 완화돼 일상생활 속에서 감염 예방을 위한 수칙들이 강조됐다. 아프면 쉬기, 2m 거리두기, 손 씻기, 환기, 마스크 착용 등이 새로운 생활 규칙으로 자리를 잡았다. 

 

두 달 넘게 학교에 가지 못했던 학생들도 5월부터 순차적으로 등교를 했다.

■ 6월

=6월15일부터는 수원시 본청과 4개 구청을 시작으로 전자출입명부가 도입됐다. 8개 업종의 고위험시설들도 개인 QR코드를 스캔하고 이용하도록 변경됐다. 

 

마스크 공급이 원활해지면서 공적마스크도 폐지돼 시민들이 쉽게 마스크를 구할 수 있게 됐다.

■ 7월

=마스크를 착용하고 셀프 촬영한 시민 1천332명의 얼굴 사진을 모아 모자이크 방식으로 수원시 공식 캐릭터인 '수원이'를 만든 광고인 '마스크가 답이다'가 호응을 얻었다. 

 

  코로나19 확산이 장기화되며 힘든 시민들에게 도움을 줄 수 있는 도서관 등 다양한 주제의 프로그램이 온라인으로 연결됐다.

clip20210119113144

■ 8월

=서울에 위치한 종교시설이 코로나19 감염의 주원인이 된 8월 중순, 수원시에서도 여파는 거셌다. 수원시는 '10인 이상 집회 금지' 행정명령을 내려 강하게 대응했다. 특히 8월 확진자 중 25% 이상이 가족 감염이란 분석에 따라 염 시장은 시민들에게 철저한 개인방역을 당부했다.

■ 9월

=9월 말부터 10월 초 추석 연휴 기간을 앞두고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가 강화된 상태에서 수원시연화장은 '성묘 사전예약제'를 도입했다. 성묘를 미루거나 생략한 유족들을 위한 온라인 추모서비스도 시행됐다.

수원시는 시민들에게 고향 방문을 자제하고 수원에 머물러 달라고 호소하며 연휴 기간의 무료함을 달랠 수 있도록 지역내 공공시설을 제한적으로 운영했다.

■ 10월

=정조대왕의 을묘원행(1795)을 모티브로 매년 10월 초 개최되던 수원화성문화제는 57년 만에 언택트란 변화를 맞았다. 특히 수원시의 코로나19 대응 경험은 10월15일 제39차 시티넷 집행위원회 및 콘퍼런스 '글로벌 리더들과의 대담'에 소개돼 세계로 전파됐다.


■ 11월

=11월7일부터는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가 5단계로 개편됐다. 11월13일부터는 마스크 착용 의무화 조치가 시행돼 '거리두기 단계별 마스크 착용 방역지침 준수 행정명령'에 따라 마스크를 쓰지 않은 사람에게 과태료 10만원을 부과할 수 있게 됐다.

■ 12월

=수도권을 중심으로 3차 대유행이 일어나며 수원시에서도 산발적인 집단감염이 발생했다.

요양원 근무자 확진으로 전수검사를 실시한 수원시내 한 요양원에서 종사자와 입소자들이 확진 판정을 받았고, 학교 운동부 합숙소, 종교시설, 가족 단위 등을 중심으로 소규모 집단감염이 이어졌다. 확진자 급증으로 임시생활시설인 수원유스호스텔을 12월 말부터 임시생활치료센터로 전환 운영했다.

clip20210119113158

■ 2021년 1월

=수원시는 방역을 위해 해돋이 명소인 서장대 등의 출입을 통제해 시민들의 적극적인 협조를 얻었다. 시청에선 8일 직원 1명이 확진돼 전 직원을 대상으로 검사를 진행하기도 했다. 다행히 모두 음성판정을 받으며 '셧다운' 사태는 없었다.

수원시는 여전히 안전이 제일이다. 2021년 수원시가 시민을 안전하게 보호하고, 경제를 활기차게 하는 것을 최우선에 두겠다는 의지로 '안민제생(安民濟生)'이란 화두를 강조하는 이유다.

/김영래·김동필기자 phiil@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