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탑가기
'2차 재난소득' 쏘아올린 이재명 경기도지사…선명해진 대권경쟁
강기정 발행일 2021-01-21 제1면
'모든 경기도민 10만원' 발표

전통시장 반응은…
경기도가 코로나19로 인한 경제위기 극복을 위해 2차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한다고 밝힌 20일 수원시 못골시장에서 한 상인이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기자회견을 시청하고 있다. 2021.1.20 /김도우기자 pizza@kyeongin.com

이낙연, 거리두기중 소비 혼선 우려
정세균도 "지금은 차등지원 옳아"

李 "당과 갈등 없어… 지적은 숙고"
"방역 장애 안돼" 시기는 특정 안해

지난해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유력 대선주자로 발돋움하게 했던 재난기본소득이 올해는 여권 대선주자들 간 경쟁을 조기에 불붙이는 모습이다.

보편적 지급 형태인 '이재명표' 재난기본소득에 대해 여권 대선주자인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와 정세균 국무총리는 물론 당내에서 비판이 제기된 가운데 이 지사 역시 "당과 갈등은 전혀 없다"면서도 에둘러 이들의 발언을 맞받으며 묘한 신경전을 벌였다.

이 지사는 20일 오전 11시 기자회견을 열어 모든 도민에 1인당 10만원의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하겠다고 밝혔다. 지난해에 이어 올해 2차로 지급되는 것이다. 지급 시기는 특정하지 않았다.

이에 대해 그는 "당 일각에서 이런 소비 지원이 방역을 저해할 수 있다는 우려와 지역 간 차등이 발생할 수 있다는 지적이 있었다. 정부가 설 명절에 소비를 진작하고 가계를 지원하기 위해 1조원대의 온누리상품권을 공급하다는데 1인당 10만원 정도의 소액을 도민들께 지원하는게 유독 방역에 방해가 된다는 결론을 내긴 쉽지 않다"면서도 "다만 당 지도부의 권고와 우려 역시 이해되는 점이 있어 지급 시기를 보다 신중하게 결정하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지사가 지급 의지를 굽히지 않으면서도 이를 곧바로 단행하지 않은 채 시기를 특정하지 않은 것은 '당심'을 고려한 행보란 해석이 나온다.


5.jpg
경기도가 코로나 19로 인한 경제 위기 극복을 위해 2차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한다고 밝힌 20일 오후 수원시 못골시장을 찾은 시민들이 물건을 구매하고 있다. 2021.1.20 /김도우기자 pizza@kyeongin.com

여권 대선주자들은 견제구를 날렸다.

앞서 이 대표는 지난 19일 MBC 인터뷰에서 이 지사가 재난 기본소득을 단행하는데 대해 "지금 거리두기 중인데 소비하라고 말하는 게 마치 왼쪽 깜빡이를 켜고 오른쪽으로 가는 것과 비슷할 수가 있다"고 말했다.

정 총리도 이날 MBC 라디오에서 "경기도가 지원하는 건 좋다"면서도 "3차 유행이 진행되는 상황이면 방역이 우선이고 지금 상황에선 차등 지원, 피해를 많이 본 쪽부터 지원하는 게 옳다"고 밝혔다.

이 지사는 "당과 갈등은 전혀 없다"면서도 "이 대표도 소비를 많이 하라고 빵을 사는 인증 샷을 올리기도 했다. 소비하는 것 자체를 막는 것 같지는 않다. 재난지원금이니 마스크를 벗고 쓰자, 모여서 쓰자, 라고 하지는 않을 것이다. 도민들이 지원금을 소비하는 과정에서 방역에 큰 위험을 초래할 것이란 걱정은 크게 안 해도 되지 않을까 싶다. 당 지도부도 방역을 걱정하겠지만 일선 방역 책임자인 저로선 더욱 그에 대한 책임이 크다"고 에둘러 맞받았다.

이어 "똑같은 정책에 대해 시각이 다를 수 있다. 충분히 문제 의식을 갖고 지적할 수 있다. 타당한 지적"이라며 "그런 우려가 기우가 될 수 있도록 충분히 생각하고 고려하겠다"고 강조했다. → 관련기사 3·4면([경기도 '재난기본소득' 발표]작년 제외됐던 외국인 주민 58만명도 '공평하게 10만원씩')

/강기정기자 kanggj@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