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탑가기
'곤지암 소머리국밥 거리' 활성화…광주시, 노후시설 개선비 등 지원
이윤희 발행일 2021-01-22 제7면
'곤지암 소머리국밥 거리' 활성화 지원 사업 추진 (1)
광주시가 '곤지암 소머리국밥 거리' 활성화 지원 사업에 나섰다. '곤지암 소머리국밥 거리'의 전신주 및 가로등 홍보 시트. 2021.1.21 /광주시 제공

'곤지암 소머리국밥 거리를 아시나요'.

광주시가 곤지암읍 일대에 형성된 '소머리국밥 거리' 활성화에 나섰다.

21일 광주시는 코로나19와 곤지암 역세권개발사업 등으로 침체되고 있는 구시가지 상권내 자리한 '곤지암 소머리국밥 거리'를 지원한다고 밝혔다.

상권 활성화를 도모하기 위해 우선 ▲안전한 외식문화 조성을 위한 안심식당 ▲식품접객업소 대상 노후시설 개선 자금 지원 ▲식품접객업소 1대1 현장맞춤 컨설팅 실시 ▲비말차단 칸막이 지원 ▲맛 지도 제작·배포 등 다양한 지원 사업을 추진키로 했다.

환경개선 사업의 일환으로 곤지암읍 주요 도로 및 인도 주변 전신주 및 가로등에 무분별하게 붙어있는 벽보를 일제히 제거하고 각종 시설물에 불법광고물 부착방지 시트공사를 시공, 곤지암 소머리국밥 거리 홍보 시트를 부착했다.

이와 별도로 곤지암 상가 번영회는 지난해 골목상권 조직화 지원 공모사업에 선정돼 곤지암 구도심 장터 환경개선 사업의 일환으로 벽화그리기, 포토존 만들기, 꽃길 가꾸기 등 환경개선을 추진했다.

신동헌 시장도 "광주를 찾는 관광객들이 늘고 있는 만큼 음식문화거리 활성화를 위한 각종 지원 사업을 적극 추진하고 광주 곤지암 소머리국밥 거리가 세계적인 브랜드로 자리매김토록 하겠다"고 의지를 피력했다.

광주/이윤희기자 flyhigh@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