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탑가기
염태영 수원시장 "통합국제공항 계획 상당부분 진척"…신년브리핑서 밝힌 군공항 이전
김동필 발행일 2021-01-22 제6면
염태영 수원시장
염태영 수원시장이 21일 열린 온라인 신년 브리핑에서 2021년 수원시 시정 방향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2021.1.21 /수원시 제공

수원·화성 시민 피해 최소화
국방 문제 없는 이전이 목적
수원 부동산 가치도 늘면서
7조 투입에서 20조로 조정


염태영 수원시장이 신년브리핑에서 "군 공항 이전 사업이 통합국제공항으로 계획되며 상당한 진척을 보이고 있다"고 평가했다.

염 시장은 21일 오전 수원시청에서 진행한 온라인 신년브리핑에서 '군 공항 이전사업'에 대한 질문에 이같이 밝히고 "이전대상지에 투입될 재원이 기존 7조원 수준에서 20조원으로 늘었다"고 말했다.

그는 "70여년간 해당 지역에 위치해 있던 10전투비행단은 도시규모가 커지면서 고도제한·소음으로 인근 수원·화성 시민들에게 피해를 안겨주고 있다"며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되, 국방에 문제가 되지 않는 곳으로 이전하려 하는 게 그 목적"이라고 운을 띄웠다.

이어 "2014년 이전 건의서를 국방부에 제출했고, 2017년 예비이전후보지로 국방부가 화성 화옹지구를 선정해둔 상태"라며 "기부대양여 방식으로 이전하는 근거 법도 생기면서 상당한 진척을 보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수원·화성 군 공항 이전사업은 기부대양여 방식으로 계획됐다. 기부대양여란 지자체 또는 민간사업자가 투자해 먼저 공항을 이전한 뒤 국방부에 기부채납하고, 기존 군 공항 부지 개발이익을 사업비용 및 이전대상지 지원사업에 투입하는 방식을 뜻한다.

염 시장은 "이전 지역 주민들에게도 충분한 혜택이 돌아갈 수 있는 개발이 담보된 통합국제공항으로 진행할 수 있도록 국토교통부와 '공항기본계획'에 포함할 수 있게 협의 중"이라며 "수원 부동산 가치가 늘면서 통합국제공항에 투입될 재원도 7조원 수준에서 20조원으로 크게 올랐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지역주민들의 반대도 컸지만 현재 찬반이 비등한 수준으로 알고 있다"며 "성급하지 않은 마음으로 양쪽 주민들이 충분한 이득을 볼 수 있게 면밀히 추진 중"이라고 밝혔다.

/김동필기자 phiil@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