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탑가기
은수미 성남시장, 전 비서관 '의혹 제기' 첫 입장 표명
김순기 발행일 2021-01-22 제5면
"제보는 수사당국에…추측성 보도 법적대응"
관련당국의 '수사·일탈' 조사 요구
"신빙성이 있는지… 따져봐주길"

은수미 성남시장은 21일 최근 큰 논란이 되고 있는 전 비서관의 채용 비리 등 의혹 제기(1월 19일 인터넷 보도=성남시, 은수미 시장 전 비서관 복정동 하수처리장 주장 '사실 무근')와 관련해 "제보와 의혹 제기에 대한 철저하고 신속한 조사를 요구한다"면서 "아니면 말고 식의 폭로와 여과되지 않은 추측성 보도에 대해 단호히 대처해나가겠다"고 밝혔다.

은 시장이 전 비서관의 의혹 제기 등과 관련해 직접 입장을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은 시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구별 인사회를 앞두고 최근 의혹 제기 및 추측성 보도에 관련해 몇 가지 말씀을 드린다. 그전에 그 어느 때보다 위로와 격려의 따뜻한 행정이 필요한 시기에 제가 언론에 오르내린 것에 모든 것을 떠나 시민 여러분께 송구스럽다"고 말했다.

이어 "하지만 정식으로 수사당국에 의뢰해 조사해 밝히면 될 일을 무차별한 의혹 제기와 언론 플레이에 의존하는 것은 매우 유감스럽다는 점을 밝히며 이에 다음과 같이 두 가지만 말씀드리고자 한다"고 덧붙였다.

은 시장은 "첫째, 제보와 의혹 제기는 정식으로 수사당국에 의뢰, 조사해 밝히면 된다. 이미 진행되는 수사 및 개인 일탈까지 포함해 관련 당국에서 철저하고 신속하게 조사해주시길 바란다. 저 역시 적극적으로 협조하겠다"고 했다.

또한 "둘째, 공익제보라는 미명 아래 벌어지는, 아니면 말고 식의 폭로나 여과되지 않은 추측성 보도에 대해 이 시간 이후로 법적 대응을 포함해 단호하게 대처하겠다"고 했다.

은 시장은 그러면서 "공익의 이름으로 심각한 명예훼손이 자행되고 있지 않은지, 진술이나 의혹 제기가 신빙성이 있는지, 또 개인적 보복심이나 사적 한풀이를 공익으로 포장하고 있지는 않은지 차분하게 따져봐 주시길 당부드린다"며 "부디 정론직필로 정의를 고양시켜주십시오"란 글도 올렸다.

은 시장은 "무엇보다 코로나19 방역 및 백신접종 준비 등 시민의 생명과 안전을 최우선에 두고 책임과 의무를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성남/김순기기자 ksg2011@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