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탑가기
인천시, 원도심 만성주차난 해소…담장 허무는 '그린파킹 사업' 지속 확대
김민재 발행일 2021-01-22 제3면
10대중 3대 주차장없어…올해 6억 지원
건설·교통 실국업무 보고받는 박남춘 시장
박남춘 인천시장이 21일 오후 인천시청 접견실에서 온라인과 대면보고를 병행해 건설, 교통분야 실·국 업무보고를 받고 있다. 2021.1.21 /인천시 제공

인천시는 구도심 지역의 고질적인 도시문제인 주차난을 해소하기 위해 주택 담장을 허물고 주차장을 조성하는 '그린파킹' 사업을 지속 확대한다고 21일 밝혔다.

인천시에 따르면 인천지역의 주택가 주차장 보급률은 2019년 기준 72.21%로 10대 중 3대는 주차장이 없어 골목길이나 공터에 주차를 하는 상황이다. 인천의 주택가 주차장 보급률은 2016년 67.90%에서 70%대로 점차 개선되고 있으나 여전히 부족한 실정이다.

그린파킹은 주차 공간이 부족한 주택의 담장이나 대문을 허물어 주차면을 조성하는 주민들에게 시가 조경·방범 시설 설치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인접 주택 사이에도 이웃끼리 동의하는 경우엔 공동 설치가 가능하다.

시는 지난 5년 동안 18억원을 투입해 410면의 그린파킹 공간을 조성했고, 올해는 6억원을 지원해 주택가 주차공간을 늘릴 계획이다.

시는 그린파킹 사업을 통해 집 앞 주차장이 생기면 골목길 불법 주차로 인한 불편이 해소되고, 보행로를 확보하는 장점이 있다고 설명했다. 교통사고 발생 위험도 줄어들고, 화재 소방차의 진입도 쉬워진다.

시는 다만 담장과 대문을 없애는 방식에 따라 방범과 보안이 취약해질 것을 우려하는 시민들이 있어 이를 보완하기 위한 대책을 마련했다.

주차장 조성을 지원할 뿐 아니라 CCTV와 개방형 펜스 등의 방범 시설 설치를 지원하고, 무단주차 방지를 위한 안내판도 설치한다. 시는 그린파킹 사업이 지속 유지될 수 있도록 정기적으로 사용 실태를 점검하고, 대상지를 발굴해 시민들에게 적극 홍보하기로 했다.

그린파킹 1면 설치비용은 650만원까지 지원되고, 면수를 추가할 경우 100만원씩 지원금이 늘어난다. 최대 지원 면수는 10면이다. 설치한 주차장은 5년 이상 유지해야 한다. 주택구조나 대지 높이 차이 등으로 추가 공사가 필요한 경우엔 총 공사비의 30%를 지원한다.

한편 시는 공영주차장을 지속 늘려나가고, 효율적인 주차 관리를 위한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해 문제 해결에 나설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구도심 주차난 해결을 위해 실효성 있는 주차 정책을 실시하고자 지속 노력하고 있다"며 "소소하지만 시민들에게 행복을 드릴 수 있는 사업을 추진하도록 검토, 보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민재기자 kmj@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