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탑가기
선별지원 여론 우세해도…이재명 경기도지사 지지도 견고
강기정 발행일 2021-01-22 제1면
대선주자 적합도 조사 단독 선두
경인지역 응답자 62% 선별 필요

경기도 재난기본소득이 여권 대선주자들 간 경쟁을 조기에 불붙인 가운데(1월21일자 1면 보도='2차 재난소득' 쏘아올린 이재명 경기도지사…선명해진 대권경쟁), 여론은 지원금의 선별 지급 필요성에 무게를 두면서도 이재명 도지사에 지지를 보냈다.

지난 18~20일 엠브레인퍼블릭·케이스탯리서치·코리아리서치·한국리서치가 전국 만 18세 이상 1천6명을 대상으로 차기 대선주자 적합도를 조사한 결과, 이 지사는 27%,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3%, 윤석열 검찰총장은 10%를 각각 얻었다.

이 조사에는 4차 재난지원금 지급 여부와 대상에 대한 질문도 포함됐다. 응답자들은 4차 재난지원금 지급에 찬성한다면서도(66%) 코로나19로 피해를 본 대상에게 선별 지급하자는데(59%) 무게를 실었다. 경기·인천지역에서도 응답자 62%가 선별 지급이 필요하다고 답했다.

해당 조사는 보편적 지급 형태의 경기도 재난기본소득을 두고 논쟁이 가장 치열했을 때다.

앞서 이 지사는 더불어민주당내에서도 비판이 일자 지난 18일 예고됐던 기자회견을 취소, 당의 공식 입장을 촉구했고 그 사이 문재인 대통령은 지자체 재난지원금에 대해 "지역 차원에서 보완적인 재난 지원을 하는 것은 얼마든지 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재난기본소득에 길을 열었다.

당에선 "보편적 지원은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시점을 조절하자"는 입장을 냈다. 그럼에도 이 지사는 20일 보편적 지원 형태의 재난기본소득 지급 의지를 다시금 강조했다.

선별 지급론이 강세를 보이면서도 이 지사에 대해 형성된 대세론을 흔들지는 않은 것으로 보인다. 야권에선 이 지사의 재난기본소득 지급 결정에 공세를 취하고 나섰다. 국민의힘 유승민 전 의원은 "악성 포퓰리즘일 뿐"이라고 비난했다. 전날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10만원씩 지급해서 문제 해결이 되겠나"라고 비판했다.

한편 여론조사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강기정기자 kanggj@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