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탑가기
'항소심 유죄' 원유철 전 의원 "억울하고 사실 기초한 재판 아냐"
정의종 입력 2021-01-22 09:10:34
원유철 전 미래한국당 대표, 결백 주장하며 상고 뜻 밝혀
2020050401000101900003731.jpg
원유철 전 미래한국당 의원. /연합뉴스
원유철 전 미래한국당(국민의힘 전신) 대표가 불법 정치자금과 뇌물을 받은 혐의로 항소심에서 실형을 선고받은 데 대해 "억울하다는 말밖에 할 수가 없다. 정말 사실이 아니다"고 말했다.

원 전 대표는 22일 항소심 유죄 판결이 선고된데 대해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재판 결과에 대한 심경을 남겼다. 그는 경인일보와 통화에서도 결백을 주장했다.

그는 "우선 저에게 유죄를 선고한 부분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 저는 알선수재건 모두를 사건이 터지고 알았거나,전혀 알지도 못한 일"이라며 "재판과정에서 제가 처음 알게 된 것도 대부분"이라고 사건 일체에 대해 부인했다.

원 전 대표는 "비록 흙수저 출신, 서민의 아들이었지만, 늘 당당히 의정활동을 해왔다"며 "2심 판결은 진실에 기초한 판결이 아니다"고 주장했다.

그는 "5선 동안 성원해 주민 평택시민들에게 실망 시켜 드릴 수 없다. 지금 너무 경황이 없는 상황이지만, 대한민국의 사법부를 끝까지 믿고 3심에서 결백을 반드시 밝혀 내겠다"고 상고할 뜻을 밝혔다. 

/정의종기자 jej@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