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탑가기
경기도시장군수협의회, 피해업종 소비활성화 '선결제 지원' 동참
최규원 입력 2021-01-22 11:36:29
지급 시기는 방역 진행추이를 면밀히 검토 후 지급
1.곽상욱 오산시장3
곽상욱 경기도시장군수협의회장
"경기도시장군수협의회는 경기도 재난기본소득의 도입취지와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해 경기도의 피해업종 소비활성화를 위한 선결제 지원 제안에 함께 하겠습니다"

경기도시장군수협의회(회장·곽상욱 오산시장, 이하 협의회)는 22일 성명서를 내고 이 같이 밝혔다.

곽상욱 오산시장은 "현재 코로나19 제3차 대유행으로 지역경제가 전례 없는 위기에 직면하고 있다"며 "특히 코로나 확산 방지를 위한 2.5단계 사회적 거리두기로 인해 영세한 소상공인의 피해 상황은 절박하고 이는 골목상권, 전통시장 등의 경제 상황을 최악으로 치닫게 만들고 있어 기존 지원제도로는 한계가 있는 상황"이라고 현재 상황을 분석했다.

이어 "선결제 지원은 매출절벽에 처한 집합금지·제한 대상업종을 대상으로 선결제를 하면 소비금액의 일부를 지원하는 방식으로 미래의 수요를 현재 수입으로 촉진하고 전환하는 정책이며, 보건방역과 경제방역 두 마리 토끼를 잡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협의회는 경기도의 피해업종 소비활성화를 위한 선결제 지원 규모는 시·군 인구수를 기준으로 1인당 3만원 범위 내로 정해 지원할 방침이다.

곽 시장은 "도와 시·군이 함께 피해업종 선결제 지원으로 통해 코로나19로 경제적으로 고통받는 도민들에게 조금이나마 위로가 되고 위기에 빠진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는 마중물이 되기를 희망한다"며 "도내 31개 시·군은 각 실정에 맞게 지원 대상을 자율적으로 정하고, 지방의회와 협력을 통해 재난기본소득 지원 준비에 만전을 기해 최대한 신속하게 집행하겠다"고 말했다.

지급 시기와 관련해서는 "현재 국가에서 3차 재난지원금이 지급되고 있고, 방역상황에 맞춰 지급한다는 경기도의 결정을 존중하여 코로나 19 및 방역 진행 추이를 면밀히 점검 한 후 결정하겠다"며 "시·군의 재난기본소득은 하루라도 빨리 피해업종 시민들에게 돌아가야 하는 긴급지원인 만큼 서둘러서 지원돼야 하나 우려와 염려의 목소리도 있는 만큼 지원 시기는 도와 협의해 방역에 지장을 초래하지 않는 방향으로 신속하게 결정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오산/최규원기자 mirzstar@kyeong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