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탑가기
[데스크칼럼]경기체육을 살려야 한다
신창윤 발행일 2021-04-05 제19면
"정치로부터 체육회 지켜달라"는 국민청원
'도의회, 센터설립 반대' 체육회 반발서 시작
체육인들 '전국 유일 상황' 이해 못하는 반응
체육웅도 위상 걸맞게 '논란' 이제는 접어야

2021040301000097000003861
신창윤 문화체육부장
'제발 정치로부터 지방체육회(경기도체육회)를 지켜주십시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라온 내용이다. 지난 2일 게재된 이 민원은 하루가 지난 3일 현재 3천600명을 넘기고 있다. 이는 경기도의회가 추진하는 '경기체육진흥센터'(이하 센터) 설립 반대를 표명한 경기도체육회가 반발하면서부터 시작됐다.

이원성 경기도체육회장은 지난달 31일 기자회견을 열어 "도의회가 추진하는 센터 설립은 국민체육진흥법에 배치되는 유감스러운 조치로 민선체육회장의 입장에서 공식적으로 강력히 반대함을 선언한다"고 했다. 도의회가 지난달 26일 경기도보를 통해 경기도 체육진흥 조례 전부 개정안을 입법 예고했다는 게 이 회장의 주장이다.

그러면서 "센터를 설립·운영하려는 사업과 업무는 구체적으로 도체육회와 중복된 업무다. 국민체육진흥법이 명시한 지방체육회가 수행해야 할 사업을 도지사가 설립하는 센터가 수행하겠다는 것은 법 위반의 여지가 크다"고 강조했다.

이 회장은 기자회견 후 곧바로 도의회 청사 앞에서 1인 시위에 돌입했다. 센터 건립을 막겠다는 의지를 행동으로 옮긴 것이다.

도체육회의 반발에 도의회와의 마찰도 불가피해진 상황이다.

앞서 도와 도의회는 민선체육회장 시대를 맞아 변화된 여건에 맞게 업무를 조정하자는 의도를 내비쳤다. 최만식 도의회 문화체육관광위원장은 지난달 간담회에서 "민선 체육회 시대를 맞아 체육계의 패러다임이 전환됐다. 개혁하는 과정에서 일부 진통은 불가피하지만 경기도 모델이 정착된다면 다른 시·도에서도 벤치마킹하는 사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도의회는 지난해부터 도체육회에 대한 감사, 행정사무조사 등을 통해 운영 전반의 문제점을 확인했고, 관행적으로 운영해왔던 부분에서 상당수의 문제를 확인한 도의회 문광위는 경기체육 구조를 개편해야 한다는 데 결론을 냈다. 체육행정의 공공성을 강화하고 민간 영역의 자생력을 키우기 위해선 센터 설립이 필요하다는 게 문광위의 판단이다. 앞서 도의회는 체육회가 맡아 운영하던 도립체육시설의 위탁사업자를 경기주택도시공사(GH)로 변경하는 조례를 제정한 바 있다.

하지만 집행부와 도의회도 '무리수'라는 지적을 피할 수 없게 됐다. 당초 경기체육진흥재단을 설립하려 했지만 행정안전부 승인까지 거쳐야 하는 상황이어서 센터로 이름만 바꿔 추진한다는 지적을 받았기 때문이다. 행안부 등의 승인을 받으려면 대략 1년의 기간이 소요되는데, 행안부 기조가 공무원 수를 늘리는 것에 인색해 승인이 이뤄지지 않을 수 있어 센터로 추진한 것으로 풀이된다.

도내 체육인들은 체육회를 왜 이렇게 흔드는지 이해할 수 없다는 반응이다. 도와 도체육회가 민선 회장 출범 이후 사이가 나빠졌다는 얘기도 나온다. 예상을 벗어난 선거결과가 원인이라는 시각인데, 지난 한 해 체육회에 대한 중첩 감사가 이어지면서 갈등의 골이 깊어졌다는 게 체육인들이 바라보는 시각이다. 게다가 센터 설립이 전국에서 유일한 상황이라 이해하지 못하는 체육인들도 많다.

도체육회는 그동안 대한민국 체육 웅도에 걸맞은 역할을 펼치며 도의 명예와 위상을 세웠다. 도체육인들은 매일 땀과 희생을 통해 금메달의 열매를 맺었고 경기체육의 위상을 널리 알렸다. 전국동·하계체육대회에서 잇따라 종합우승을 차지하며 연패 신화를 쓴 것도 바로 도체육인들이다.

이제 센터 설립을 둘러싼 논란은 이쯤에서 접어야 한다. 도와 도의회, 도체육회는 다시 화합의 무대를 마련해 최선의 선택을 해야 한다. 현재 경기체육의 잡음은 결코 체육인들에게 큰 도움이 되지 않는다. 도체육인들은 지금 이 시간에도 최선을 다하고 있다. 바로 경기체육을 전국에 알리기 위해서다. 더는 잡음으로 유망주들과 선수들에게 피해를 주지 않았으면 하는 바람이다. 도의회나 도체육회 모두 체육인들을 다시 한 번 생각해주길 바란다.

/신창윤 문화체육부장

# 관련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