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탑가기
[다시 만난 리턴매치-과천시] 이겼다가 졌다가… 세 번째 맞붙은 '라이벌'
이원근·이석철 기자 발행일 2022-05-23 제5면

2022052101000923300045781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 과천시장 선거에서는 현직 시장과 전직 시장이 3번째로 맞붙었다.

더불어민주당 김종천(49) 후보와 국민의힘 신계용(58) 후보는 모두 2014년 6회 지방선거에서 처음 시민들에게 이름을 알렸다. 제6회 선거에서는 신계용 후보가 1만2천222표(33.05%)를 얻어 1만728표(29.01%)를 얻은 김종천 후보에 승리했다. 신 후보가 경기도에서 19년 만에 처음으로 여성 시장에 당선되는 성과를 거둔 것이다.

이 두 후보는 2018년 7회 지방선거에서 다시 만났다. 촛불혁명으로 탄생한 문재인 정부 집권 1년 뒤 치러진 선거였던 만큼 당시 민주당 바람이 거세게 불었다.

 

 

 

둘 다 지역발전 공약으로 지지호소
김, 바이오 클러스터 조성 등 내세워
신, 문원동 송전탑 지중화 등 약속


김 후보는 지난 선거에서 1만6천366표(50.35%)를 얻어 신 후보(1만1천726표·36.08)를 크게 앞질렀다. 과반이상 득표율은 4회 지방선거에서 여인국 전 시장이 얻은 득표율(69.80%) 이후 역대 과천시장 선거에서 2번째로 높은 득표율이었다.

이후 과천은 2020년 열린 국회의원 선거와 지난 3월 대선에서 보수층 지지가 높아지는 상황이다. 2020년 총선에서 신 후보는 과천에서 이소영 국회의원보다 많은 득표를 했고, 지난 대선에서는 윤석열 후보 득표율이 경기도에서 가장 높았다.

특히 이번 지방선거가 부동산 정책 실패 등 현 정권에 대한 심판 성격이 강했던 대선 직후 치러지게 돼 지난 7회 지방선거와는 대조적일 것이라는 전망이다.

이번 선거에서 두 후보는 모두 지역발전 현안과 관련된 공약으로 시민들의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김 후보는 대학병원 유치, 첨단의료바이오 클러스터 조성, 탄소 제로 전기차 거점 시설 구축, 정부과천청사역 4중 역세권 추진, 광역 교통망 조기 착공, 청사 유휴지 아레나급 복합문화플랫폼 건립, 한국예술종합학교 유치 등을 공약으로 내걸었다.

신 후보는 과천·위례선 조기 착공, 과천대로 지하화, 4호선 과천구간 급행 배치 추진, 과천청사 앞 유휴부지 환원, 문원동 송전탑 지중화, 종합병원 유치, 임산부·장애인 등 대상별 지원서비스 통합 제공 플랫폼 구축 등을 주요 공약으로 내세웠다.

과천에 인구가 꾸준히 유입되고 있는 만큼 투표율도 이번 선거에서 주요 관심사다. 과천 선거인단 수는 6회 지방선거에서 5만5천781명, 7회 지방선거는 재건축 등 영향으로 4만6천715명으로 줄었다. 이번 선거에서는 과천 유권자 수가 6만5천226명으로 집계됐다.

김 후보는 "심판 선거는 지난 대선으로 충분했다. 이번 지방 선거는 과천의 발전을 위해 일할 일꾼을 뽑는 선거가 돼야 한다"며 지지를 호소했다.

신 후보는 "공정과 상식의 새로운 대한민국과 함께 새로운 과천, 능력있는 과천을 위해 열심히 뛰어 이번 선거에서 반드시 승리하겠다"고 강조했다.

과천/이석철·이원근기자 lwg33@kyeongin.com

2022052101000923300045782


# 키워드

경인 WIDE

디지털스페셜

디지털 스페셜

동영상·데이터 시각화 중심의 색다른 뉴스

더 많은 경기·인천 소식이 궁금하다면?

SNS에서도 경인일보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