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탑가기
[클릭 핫이슈] 만성 적자 양평공사 '뜨거운 감자'
양동민 기자
입력 2022-08-02 18:58 수정 2022-08-02 18:59

공단 전환·공사 유지 공방속 '경영 정상화' 군정에 쏠린 눈

2022073001010011003.jpeg
양평공사 전경. /양평공사 제공

2022073001001097100053551
양평군의 현재 뜨거운 감자는 유통사업 적자, 납품비리 등 부실 경영으로 만성 적자에 시달리고 있는 양평공사의 '공단 전환'이다.

2008년 창립한 양평공사는 지난 6월 기준 총부채 235억5천600만원 중 166억9천800만원을 상환했고 잔여부채 68억5천800만원을 군이 올해부터 3년간 상환할 예정에 있는 등 심각한 경영난을 겪고 있다.

양평군의회 의장 시절 '공사 존치'로 결론을 내렸던 전진선 양평군수가 군정을 맡은 만큼 이제는 '양평공사 경영 정상화'를 위한 군정 방침이 조속히 마련돼야 한다는 지적이다.

 

잔여부채 68억 넘어… 재정난 심각
민주 "수익성 우선시한 확장이 문제"
국힘 "부채 양호… 바꿀 필요성 없어"
郡, 수익창출 기조… 방침은 미정


하지만 양평공사의 향후 행보를 놓고 군의회 내에서 '공단으로의 전환'과 '공사 유지' 의견이 팽팽히 맞서고 있어 군이 방침을 결정할 경우 어느 한쪽은 설득해야 하는 과제가 놓여있다.

군의회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은 지난달 25일 제286회 임시회에서 군 기획예산담당관의 '양평공사 안정화 방안과 공단 전환' 보고를 놓고 논쟁을 벌였다.

민주당은 양평공사 경영부실의 핵심은 문어발식 수익사업이라며 공익성을 담보한 공단 전환을 주장하고 있다.

양평공사가 친환경농산물 유통사업과 환경시설관리로 운영되다가 친환경농산물유통사업을 양평농협에 민간 위탁했다며, 민간 위탁이 공익형 민간 위탁인 만큼 친환경 농가들에 수매나 가격 보전 등 최대한 공공성이 담보될 수 있어야 한다는 입장이다.

민주당은 2020년 5월 용역결과, 환경시설관리만 남은 양평공사의 공단 전환계획이 수립됐지만 관련 조례안이 군의회에서 4번 부결된 점을 지적하며 과거 수익성을 우선시한 문어발식 사업확장과 경영부실이 문제라고 지적하고 있다.

반면 국민의힘은 현재 양평공사는 유통사업을 양평농협에 위탁하고 부채도 양호한 상태라며 수익사업을 통해 공사가 정상적으로 운영된다면 굳이 공단으로 전환할 필요가 없다는 입장이다.

이와 관련 민선 8기 출범 후 군정 방침은 아직 정해지지 않은 상태다.

다만 군 관계자는 공단 전환 계획 조례안 부결은 공사 체제로 수익 창출 모델을 만들어야 하지 않겠느냐는 여론이 지배적이었기 때문이었다고 밝혔다.

또한 행정안전부 공기업 평가와 관련 공사든 공단이든 명칭은 중요하지 않으며 환경시설 조직과 예산이 40%가 넘는 경우에 공단으로 평가받는데, 공단으로 전환되면 군에서 시설물을 위탁하더라도 수익(이윤)을 계산해 줄 수 없어 수익 창출이 어렵다고 설명했다.

양평공사 측은 민선 8기 군정방침이 정해질 때까지 군민의 불신과 우려를 해소하기 위해 경영 혁신과 조직 안정화 등 경영정상화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는 입장이다. 공사 관계자는 "방침이 정해지면 군의 민간위탁사업과 공공개발사업 등을 통해 단계적 수익 창출방안을 마련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양평/양동민기자 coa007@kyeongin.com


# 키워드

경인 WIDE

디지털스페셜

디지털 스페셜

동영상·데이터 시각화 중심의 색다른 뉴스

더 많은 경기·인천 소식이 궁금하다면?

SNS에서도 경인일보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