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탑가기
정부 '방사청 대전 이전' 발표에… 과천시 "실망"
이석철·이원근 기자
입력 2022-08-02 15:47 수정 2022-08-02 19:03

2022080201000101400003361.jpg
과천 시청 전경./과천시 제공

윤석열 대통령의 지역 공약 중 하나인 방위사업청 대전 이전에 대해 과천시민들의 반대 목소리
(5월9일자 9면 보도=인수위 방위사업청 대전 이전 공약… 과천 시민 반대 목소리 커져)에도 공약이 현실화하자 과천시가 시 차원에서의 이전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다.

2일 신계용 과천시장은 "정부과천청사의 세종시 이전이 시작된 후 정부가 발표한 과천지원책은 아무것도 지켜지지 않았다"며 "이런 상황에서 과천에 입주한 지 6년도 되지 않은 방위사업청을 또 다시 대전으로 이전한다고 발표한데 대해 실망감을 감출 수 없다"고 밝혔다.

실제 지난달 발표된 정부의 120대 국정과제에는 방사청 대전 이전이 포함됐다. 정부는 범정부 차원의 방산수출지원 체계를 마련하고 국방과학기술 역량 결집을 위해 방위사업청을 대전으로 이전한다는 계획을 세웠다. 올해 연말까지 방사청 내 주요 부서 임직원 200∼300명이 대전에 내려갈 예정으로 방사청 직원들이 사용할 임시 사옥도 마련한 것으로 전해졌다.

"유망기업 유치·대로 지하화 등
지원책 아무것도 지켜지지 않아"
市, 민관대책위 꾸려 대정부 활동

방사청은 2012년 과천에 있던 정부 기관들이 세종시로 이전하면서 2017년 서울 용산에서 과천으로 이사했다. 과천정부청사 3·4동을 사용하고 있는 방사청은 방위력 개선 사업, 군수품 조달, 방위산업 육성 등의 업무를 소관하고 있다. 방사청의 올해 예산은 17조원으로 직원은 1천600여 명에 달한다.

시는 이번 방사청 이전 결정과 관련해 민관대책위를 꾸려 실효성이 있는 지원 대책이 마련될 때까지 대정부 활동에 나서기로 했다. 윤 대통령은 과천 공약으로 과천 정부청사 유휴부지 시민 환원, 첨단유망기업 유치, 과천대로 지하화 추진 등을 내걸었지만 아직까지 공약 이행 움직임은 보이지 않고 있다.

신 시장은 "대통령 공약인 청사 유휴지 시민 환원 문제에 시민들의 관심과 기대가 크다"며 "기획재정부와 행정안전부가 과천시민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여주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한편 시는 행정도시 기능이 사라진 과천청사 일대에 대한 재구조화가 필요하다고 보고 이를 위한 전략 수립과 대정부 활동을 위해 '과천청사유휴지 시민환원 추진단(가칭)'을 구성해 본격적인 활동도 시작한다.

과천/이석철·이원근기자 lwg33@kyeongin.com

# 키워드

경인 WIDE

디지털스페셜

디지털 스페셜

동영상·데이터 시각화 중심의 색다른 뉴스

더 많은 경기·인천 소식이 궁금하다면?

SNS에서도 경인일보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