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탑가기
[경인 WIDE] 재정비 촉진지구 해제냐 유지냐… 송현시장 새로운 개발방식 주목
유진주 기자
입력 2022-08-02 20:50 수정 2022-08-02 21:11
인천의 대표적 구도심인 동인천역 일대를 활성화하기 위한 사업은 2007년부터 지속해서 추진됐지만, 수차례 계획변경이 이뤄졌을 뿐 제대로 진척되지 못했다. 사진은 2일 오전 인천시 동구 송현자유시장(양키시장)과 동인천역 북광장 일대 모습. 2022.8.2 /조재현기자 jhc@kyeongin.com

15년째 지지부진 '동인천역 개발 사업'

동인천역은 1990년대까지만 해도 인천에서 가장 번화한 상권을 누렸다. 인천시청이 지금의 중구청 자리에서 1985년 남동구 구월동으로 옮겨가고도, 한동안 그 명성을 유지했다. 당시 거의 모든 시내버스가 동인천을 경유할 만큼, 교통의 중심지로서도 각광을 받았다.

한때 젊은이들에게 '낭만의 거리'라 불렸던 동인천역 일대는 이제 인천의 대표 구도심이 됐다. 인천시청 이전과 더불어 다른 지역의 상권이 발달하면서 동인천역은 침체의 늪에 빠지고 있다.

동인천역의 옛 명성을 되찾고 일대의 상권을 살리기 위해 인천시가 추진한 것이 바로 '동인천역 주변 재정비 촉진지구' 사업이다. 인천시는 2007년 동인천역 주변 재정비 촉진지구를 처음 지정한 이후 공영개발과 뉴스테이(기업형 임대주택) 방식 등을 추진했지만, 번번이 사업성 확보에 실패하며 10년 넘게 표류했다.

인천시, 역주변 6개 구역 나눠 지정
1구역만 남아 '도시재생 뉴딜' 추진
그 사이 동인천역 주변 상권과 시설은 쇠퇴했고, 특히 송현자유시장(양키시장)은 재난위험시설물 D등급을 받아 안전문제도 우려되는 상황이다. 

 

사업이 표류하는 사이 재정비 촉진지구 면적도 축소됐다. 2009년 인천시는 동인천역 주변 31만㎡를 재정비 촉진지구로 확대 지정했다. 2011년에는 전체 구역을 1구역(북광장·양키시장), 2구역(배다리·금곡동), 3구역(수문통·송현동), 4구역(냉면거리·화평동), 5구역(화수시장·화수동), 6구역(인현동) 등 총 6개 구역으로 세분화했다.

 

2022080201000130200004571
 

하지만 2013년 6구역(인현동·7만4천7㎡)이 재정비 촉진지구에서 해제됐고, 2020년에는 2~5구역까지 해제됐다. 결국 1구역 7만9천㎡만 남은 셈인데, 이 구역마저 사업이 제대로 진행되지 못하고 있다. → 일지 참조

인천시는 2019년 LH(한국토지주택공사)와 손을 잡고 '동인천역 2030 역전 프로젝트'를 야심 차게 내놓았다. 국토교통부 도시재생 뉴딜사업으로 선정된 이 사업은 동인천역 북광장 주변에 행복주택을 짓고, 송현자유시장 자리에도 공동주택을 짓는다는 구상이었다. 주거·상업시설을 조성해 유동인구를 늘린다는 계획이었다.

하지만 도시재생활성화계획이 수립된 직후 동구의회는 "북광장을 축소해 행복주택을 짓고 지역상권 활성화 방안이 사라지면 안 된다"며 '전면 재검토 촉구 결의안'을 채택했고, 송현자유시장 일부 상인 역시 보상에 관한 부분에 이의를 제기하며 크게 반발했다. 이로 인해 동인천역 2030 역전 프로젝트는 시작과 동시에 사업이 보류되며 사실상 중단됐다.

공동주택 구상은 반대 부딪혀 중단
市 "상인들 주총서 결정 사업 반영"

본문.jpg
인천의 대표적 구도심인 동인천역 일대를 활성화하기 위한 사업은 2007년부터 지속해서 추진됐지만, 수차례 계획변경이 이뤄졌을 뿐 제대로 진척되지 못했다. 2022.8.2 /조재현기자 jhc@kyeongin.com


인천시는 지난해 7월 LH, 동구청과 동구의회, 송현자유시장 임원 등과 함께 협의체를 구성해 의견 수렴 과정을 거쳤다. 협의체는 1구역을 재정비 촉진지구에서 해제한 후 새로운 방식의 개발사업을 추진하는 쪽으로 의견을 모은 것으로 알려졌다.

인천시는 조만간 열리는 송현자유시장 주주총회에서 크게 세 가지 방안을 상인들에게 제시할 예정이다. 재정비 촉진지구를 유지한 채 도시개발사업으로 추진할지, 재정비 촉진지구를 해제한 후 민간 재개발 혹은 공공 개발(도심공공주택 복합사업)로 추진할지 등을 두고 논의가 이뤄질 전망이다.

이날 상인들이 어떤 안을 통과시키느냐에 따라 사업 방식에 변화가 있을 것이라는 게 인천시의 설명이다. 인천시 관계자는 "여러 방식을 두고 동인천역 개발사업을 구상하고 있다"며 "주주총회 결과에 따라 도시재생활성화계획 변경을 추진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유진주기자 yoopearl@kyeongin.com

2022080201000130200004572


# 키워드

경인 WIDE

디지털스페셜

디지털 스페셜

동영상·데이터 시각화 중심의 색다른 뉴스

더 많은 경기·인천 소식이 궁금하다면?

SNS에서도 경인일보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