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탑가기
포천 '영평사격장' 계속되는 불신… 갈등 재점화
최재훈 기자
입력 2022-08-03 13:45 수정 2022-08-03 19:45

422636.jpg
포천 '영평사격장(로드리게스)'. /경인일보DB

주한미군 사격훈련장인 포천 '영평사격장(로드리게스)'을 둘러싼 민·군 갈등이 정부의 화해 분위기 조성에도 불구하고 최근 다시 불이 붙으며 미궁에 빠졌다. 갈등의 불씨를 남긴 채 서둘러 덮으려던 정부와 군의 조급함이 부른 실책이라는 게 주민들의 지적이다.

3일 포천시와 영평사격장 인근 주민들에 따르면 지난달 25일 영평사격장 후문에서 열릴 예정이던 '영평사격장 민·관·군상생센터' 개관식이 일부 주민들의 항의 소동으로 무기한 연기됐다.

합의 담은 '양해각서' 의견 갈리는데
'상생센터' 행사 추진… 결국 무산

항의 주민들은 "사전에 주민들에게 아무런 의견도 묻지 않은 채 일방적으로 진행된 행사는 수용할 수 없다"며 행사진행을 막았다.

결국 이날 개관식은 무산됐고 언제 다시 열릴 지 기약도 없는 상태다. 개관식 무산으로 상생센터는 현판도 걸지 못한 채 불화의 흔적만 남기게 됐다. 이를 지켜본 영평사격장 주민들은 '이미 예견된 일'이란 반응이다.

이날 행사에서는 개관을 축하하는 자리 외에 민·관·군이 기본적인 합의 내용을 담은 '상생양해각서'에 서명할 예정이었다.

문제는 양해각서와 관련해 주민들의 의견이 갈리는 상황에서 이번 행사가 강행됐다는 점이다. 사전에 충분한 논의가 이뤄지지 않았다는 얘기다.

이는 영평사격장 갈등 과정에서 되풀이되는 양상으로 해결 과정의 결정적 장면에서 번번이 주민들이 소외되면서 불신을 낳고 있다.

해결 과정서 번번이 주민들 소외
軍, 재발 방지조치도 미봉책 그쳐


최근 영평사격장에서 4년여 만에 재개된 아파치 헬기의 실사격 훈련을 두고도 군 당국은 주민들에게 군소음보상법에 따른 소음측정을 위한 것이라고 사전에 알렸지만 일부 주민들은 '혹시나' 하는 불안감을 거두지 못했다. 주민들의 불안과 의심이 확산되자 포천시와 군사격장대책위원회까지 나서 '일시적인 훈련일 뿐'이라고 진화에 나서야 했다.

주민들의 이 같은 불신은 지금까지 사격장과 관련해 피해가 발생할 때마다 군 당국이 '재발방지에 노력하겠다'며 각종 조치를 들고 나왔지만 미봉책으로 그친 게 한두 번이 아니기 때문이다.

과거 영평사격장 도비탄(총에서 발사된 탄알이 딱딱한 물체에 부딪혀 튕겨나간 것) 사고 해결에 간여했던 한 시 관계자는 "도비탄 사고만 보더라도 이에 대한 대책이 여러 번 나왔지만 사고는 반복됐다"며 "주민 중에는 그동안 쌓인 불신으로 정부나 군이 내놓는 대책이 그저 민심을 수습하려는 눈가림으로 보는 이들이 적지 않아 주민들의 마음을 돌리기는 쉽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포천/최재훈기자 cjh@kyeongin.com

# 키워드

경인 WIDE

디지털스페셜

디지털 스페셜

동영상·데이터 시각화 중심의 색다른 뉴스

더 많은 경기·인천 소식이 궁금하다면?

SNS에서도 경인일보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