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탑가기
경기도여성가족재단 대표 '관용차 사적 이용' 사실로 드러나
배재흥 기자
입력 2022-08-04 20:17

경기도여성가족재단(이하 재단) 정정옥 대표이사가 관용차를 개인적인 용도로 이용한 사실이 경기도 조사를 통해 밝혀졌다.

4일 경기도 등에 따르면 올해 3월 "정 대표가 출퇴근 이외에 사적인 용도로 관용차를 운행했다"는 내용의 공익제보가 도에 접수됐다. 제보 내용 검증에 나선 도는 정 대표가 주말 등에 사적인 목적으로 관용차를 이용한 사실을 일부 확인했다.  


자택 주소지를 차고지로 지정
경기북부 본가 이동할때 사용
재단 "내규 정비해 관리할 것"


정 대표는 자택 주소지를 차고지로 지정한 뒤 경기북부 소재 본가를 이동할 때 몇 차례 관용차를 이용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도는 관용차를 사적으로 운행한 사실이 확인된 횟수만큼 별도 이용료를 산정해 정 대표에게 반환을 청구한 것으로 파악됐다. 도는 이와 함께 재단의 관용차 관리 규정이 미흡한 점을 발견하고, 이에 대한 시정을 요구했다.

통상 공공기관은 자체 정관이나 규정을 마련해 관용차를 관리하는데, 재단은 이와 관련한 규정을 명확히 세우지 않은 채 관용차를 관리해 온 것으로 드러났다.

경기도 조사담당관실 관계자는 "기름값 등 사적으로 이용한 부분에 대한 금액을 정 대표에게 청구해 받아냈다"면서 "재단 자체 규정에 관용차 차고지를 어디에 둔다라는 내용이 없어서 '차고지는 재단 부지에 둔다' 등의 지침을 만들도록 요구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정 대표는 경인일보와의 통화에서 "차고지를 임의로 정한 것은 아니고, 지금까지 관용차 차고지를 대표 주소지로 해왔던 관례를 따랐던 것"이라며 "대표로 재직한 지난 2년 반 동안 경기북부 소재 본가를 방문할 때 5~6번 이용한 게 전부이고, 문제가 되는 일이라고 생각하지 못했다. 도 감사 이후엔 개인차량을 구매해 이용하는 등 문제가 없도록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재단 관계자는 "지적사항에 대해 조치하고 관련 내규를 정비해 체계적이고 효율적으로 공용차량 운행을 관리하고 있다"고 했다.

/배재흥기자 jhb@kyeongin.com


경인 WIDE

디지털스페셜

디지털 스페셜

동영상·데이터 시각화 중심의 색다른 뉴스

더 많은 경기·인천 소식이 궁금하다면?

SNS에서도 경인일보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