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탑가기
'15년 표류' 동인천역 주변 재정비 촉진지구 해제 가닥
유진주 기자
입력 2022-08-08 20:10 수정 2022-08-08 20:37

돌출_copy.jpg
2일 오전 인천시 동구 송현자유시장(양키시장)과 동인천역 북광장 일대 모습. 2022.8.2 /조재현기자 jhc@kyeongin.com
 

인천 구도심 재생을 위한 '동인천역 주변 재정비 촉진지구' 개발 사업이 15년째 지지부진(8월 3일자 1면 보도=[경인 WIDE] 15년째 지지부진 '동인천역 개발 사업')한 가운데, 개발방식을 두고 돌파구를 찾지 못하고 있다.


동인천역 인근 송현자유시장(양키시장) 상인 등으로 구성된 (주)중앙상사는 최근 주주총회를 열고 '동인천역 주변 재정비 촉진지구' 개발 사업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동인천역 주변 재정비 촉진지구'는 동인천역의 옛 명성을 되찾고 일대의 상권을 살리자는 취지로 인천시가 추진한 사업이다. 동인천역 일대는 지난 2007년 재정비 촉진지구로 지정된 이후 여러 사업이 추진됐지만 번번이 사업성 확보에 실패하며 지금까지 표류하고 있다.

주주총회에서는 북광장·송현자유시장 일대 7만9천㎡의 재정비 촉진지구를 유지한 채 기존의 도시개발사업으로 추진하는 방안과 재정비 촉진지구를 해제한 후 민간 재개발 혹은 공공 개발(도심 공공주택 복합사업)로 추진하는 방안 등 크게 3가지 안이 제시됐다.  


사업성 미확보로 주총서 의견 모아
개발방식선 민간-공공 이견 못 좁혀

 

본.jpg
인천의 대표적 구도심인 동인천역 일대를 활성화하기 위한 사업은 2007년부터 지속해서 추진됐지만, 수차례 계획변경이 이뤄졌을 뿐 제대로 진척되지 못했다. 사진은 2일 오전 인천시 동구 송현자유시장(양키시장)과 동인천역 북광장 일대 모습. 2022.8.2 /조재현기자 jhc@kyeongin.com


총회에 참석한 상인 100여명은 재정비 촉진지구에서 해제하는 것에는 의견을 모았다. 그러나 민간·공공 개발 방식을 두고 이견을 좁히지 못한 것으로 파악됐다.

민간·공공개발 방식 중 어떤 방식이 보상에 유리한지를 두고 상인들의 생각이 다른 것이다. 중앙상사 정관에 의하면 안건에 대한 결정 시 3분의2 이상의 동의가 있어야 하는데, 이번 총회에서는 의견이 갈려 결정짓지 못했다.

송현자유시장 상인들은 이달 말까지 개발방식에 대한 결정을 내리기로 했다. 주식을 보유한 송현자유시장 상인들을 대상으로 민간개발과 공공개발 중 동의서를 받아 다수결에 따르기로 합의했다.

총회에 참석했던 한 상인은 "민간개발과 공공개발 사이에서 의견이 나뉘어 3분의2 동의가 나오긴 어려운 상황"이라며 "이렇게 주주총회를 다시 진행하기 어려울뿐더러 동인천역 일대 개발사업을 계속 끌 수 없기에 '과반수 의견'으로 결정하자고 총회에서 합의했다"고 말했다.

인천시는 송현자유시장 상인들의 결정에 따라 재정비 촉진지구 해제 절차를 밟는 등 개발방식 변경을 추진할 계획이다.

인천시 관계자는 "현재 동인천역 주변 재정비 촉진지구 사업의 핵심은 '송현자유시장 상인들'의 의견"이라며 "일단 이달 말에 나오는 결과를 지켜본 후 추후 방침을 정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유진주기자 yoopearl@kyeongin.com


# 키워드

경인 WIDE

디지털스페셜

디지털 스페셜

동영상·데이터 시각화 중심의 색다른 뉴스

더 많은 경기·인천 소식이 궁금하다면?

SNS에서도 경인일보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