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탑가기
수원시 '영통입구역' 용역 의뢰… 역 신설은 '미지수'
김동필 기자
입력 2022-08-11 18:18 수정 2022-08-12 10:55

20220704010000521_1.jpg
수원시 영통역사거리 인근의 동탄인덕원선 9공구 현장. /경인일보DB

동탄~인덕원간 복선전철이 사업계획 적정성 재검토 등으로 연기가 불가피해진 가운데(7월5일자 2면 보도=동탄인덕원선, 총사업비 추가 투입 우려… 최소 1년 개통 밀리나) 수원시가 '영통입구역' 관련 연구용역을 의뢰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와관련 사업 추가 연기 우려가 나오고 있지만, 수원시는 현안점검을 위한 용역일 뿐 역 신설을 추진하는 단계는 아니라는 입장이다.

11일 수원시 등에 따르면 시는 최근 수원시정연구원에 '동탄인덕원선 영통입구역 추가 설치 검토'에 대한 연구과제를 의뢰했다.

영통입구역 논의는 2015년 동탄인덕원선 흥덕역과 영통역 사이 3.5㎞ 구간 중간에 가칭 '영통입구사거리역'을 신설해달라는 요구가 나오면서 시작됐다. 하지만 타당성 조사에서 BC(경제성 분석) 값이 0.59가 나오는 등 사업 시행 기준인 1에 미치지 못하면서 멈춰섰다.

이후 영통입구역 조성은 이재준 시장의 선거 공약에 담기며 부활 조짐을 보이고 있다. 후보 시절 이 시장은 "영통지구 주택리모델링 사업의 핵심 거점으로서 영통입구역을 추가하겠다"고 약속한 바 있다. 더불어 주민들의 거센 반대로 차질을 빚고 있는 9공구 12번 환기구 개설 문제의 대안 중 하나로 제시하기도 했다.

동탄인덕원선사업 추가연기 우려
국토부 불가… 市 "현안 점검차원"

이처럼 논의가 수면에 오른 가운데 이번 검토가 신설 역 추가로 이어질지는 미지수다. 이미 기본계획안이 2015년 확정된 데다, 영통입구역과 직접 연관된 동탄인덕원선 9공구가 착공됐기 때문이다. 국토교통부 또한 "신설역 추가 검토는 없다"며 가능성을 일축한 바 있다.

영통입구역에 대한 용역 의뢰 소식이 알려지면서 동탄인덕원선 예정지 인근 주민들은 일부 우려를 표하고 나섰다. 사업계획 적정성 재검토로 1년가량 사업이 지연됐는데, 신설역 논의까지 더해지면 더 늦어질 수 있다는 염려 때문이다.

이에 대해 시는 단순 현안점검이라는 설명이다. 시 관계자는 "지역에서 관련 요구가 잇따르고 있어 추가로 검토해보는 의미일 뿐 새롭게 시작하는 건 아니다"라면서 "시정연구원에 철도 전문 연구위원이 새로 와서 관련 내용을 검토하기로 한 것일 뿐 다른 의미는 없다"고 했다.

/김동필기자 phiil@kyeongin.com

# 키워드

경인 WIDE

디지털스페셜

디지털 스페셜

동영상·데이터 시각화 중심의 색다른 뉴스

더 많은 경기·인천 소식이 궁금하다면?

SNS에서도 경인일보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