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탑가기
민주당 "위안부 할머니, 묻어둘 수 없는 문제"
권순정 기자
입력 2022-08-11 20:57

발언하는 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YONHAP NO-2422>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가 1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방출저지대응단 출범식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2.8.11 /국회사진기자단

77회 광복절을 앞두고 더불어민주당이 해결되지 않은 역사 문제와 앞으로 닥칠 원전 오염수 해양 방출에 대해 정부의 대응을 촉구했다.

11일 비상대책위원회에서 박홍근 원내대표는 "윤석열 정부의 대일 외교가 적어도 박근혜 정부의 12·28 합의와 같은 굴종 외교로 회귀하는 일은 없어야 한다"고 경계했다.

박 원내대표는 "광복절을 맞아 경제인들에 대한 특별 사면 얘기가 많다. 하지만 '완전하지도 끝나지도 않은' 위안부 할머니들에 대해서는 냉랭하다"면서 "대한민국의 역사가 하나일진대, 비록 정권이 바뀌었어도 결코 잊혀지거나 묻어둘 수 없는 문제"라고 지적했다.

대법원이 배상을 판결했으나 최근 윤덕민 주일대사가 "(전범 기업의 국내 재산) 현금화 절차를 동결해야 한다"고 하거나 외교부가 대법원에 의견서를 내는 등의 행위를 두고는, "윤석열 정부가 섣부른 관계회복을 위해, 당사자를 무시한 행태를 반복하는 것은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다. 하나같이 우리 국민과 국익을 위해 결코 물러설 수 없는 현안"이라고 비판했다.

광복절 앞 비대위 '정부 대응' 촉구
日 원전 오염수 방출문제 지적도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출에 대해서도 민주당은 정부를 향해 적극적인 행동을 요구했다. 이날 꾸린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 방출 저지 대응단'을 통해 정부가 국제해양법재판소에 제소토록 촉구하고, 일본정부가 방출 계획을 철회하도록 요구하겠다는 계획이다. 덧붙여 국회 차원의 특위 구성을 검토해 대응하는 방안도 고려하기로 했다.

박 원내대표는 대응단 출범식에서 "방류 피해는 고스란히 우리 국민이 입는데도 윤석열 정부는 오염수 방류 결정을 묵인하고 항의 시도조차 안 하고 있다"면서 "이제라도 굴종외교가 아니라 국제 해양재판소 등 국제 기구에 재판을 청구하고 모든 외교 역량을 복원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대응단에 합류한 이원욱(화성을) 의원은 "(방출되면) 12년 동안 우리가 먹는 물에도 삼중수소가 포함돼서 먹게 될 가능성이 있다. 이런 문제는 덮고 넘어갈 문제가 아니다. 생명과 직결된 문제에 대해 민주당은 대응단 중심으로 반드시 막기 위해 열심히 싸워내겠다는 약속을 드린다"고 다짐했다.

/권순정기자 sj@kyeongin.com


경인 WIDE

디지털스페셜

디지털 스페셜

동영상·데이터 시각화 중심의 색다른 뉴스

더 많은 경기·인천 소식이 궁금하다면?

SNS에서도 경인일보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