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탑가기
인천시, 시설물 수해 소상공인·주민 최대 200만원
이현준 기자
입력 2022-08-11 21:00

인천시는 폭우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과 이재민에게 재해구호기금을 긴급 지원한다고 11일 밝혔다.

인천시는 우선 시설물에 직접적인 피해가 발생한 소상공인에 대해 조사를 진행해 상가당 200만원을 지급할 계획이다.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은 재난 종료일로부터 10일 이내에 지역 기초단체에 신고해야 지원을 받을 수 있다. 이재민에게는 숙박비와 식비, 재해구호물품 등을 지원한다.

인천시는 폭우로 인한 침수 피해를 본 시민에게도 최대 200만원 범위에서 재난지원금을 지원할 예정이다. 피해를 입은 시민은 10일 이내에 거주지역 주민센터 등에 피해 사실을 신고해야 한다. 지원금액은 피해 현장 조사 후 결정된다.

폭우 피해 복구 상황 점검에 나선 유정복 인천시장은 "폭우에 따른 피해를 입은 상가와 주민에 대한 지원이 신속히 이뤄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현준기자 uplhj@kyeongin.com

# 키워드

경인 WIDE

디지털스페셜

디지털 스페셜

동영상·데이터 시각화 중심의 색다른 뉴스

더 많은 경기·인천 소식이 궁금하다면?

SNS에서도 경인일보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