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뉴스홈

탑가기
강헌 경기문화재단 대표 사직서… 이재명 시절 임명된 산하기관장 중 첫 중도사퇴
구민주 기자
입력 2022-08-11 18:42 수정 2022-08-11 20:42

강헌 경기문화재단 대표이사3
강헌 경기문화재단 대표이사. /경기문화재단 제공

강헌 경기문화재단 대표이사가 임기를 4개월 남기고 사직서를 제출했다. 전임 이재명 지사 시절 임명된 산하기관장 중 첫 중도사퇴다.

강 대표는 2018년 12월 재단 대표이사로 부임 후 2020년 1차례 연임한 바 있으며 정식 임기는 오는 12월까지였다.

강 대표는 사퇴 이유로 건강상의 문제를 든 것으로 알려졌다. 김동연 경기도지사는 아직 그의 사직을 수리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재단 노조는 강 대표가 재임 기간 직원들에게 폭언 등 괴롭힘을 행사한 정황이 있다며 그가 사퇴로 책임을 면해서는 안 된다고 반발하고 있는 상태다.

한편 대표가 공석일 경우 경영본부장이 직무대리를 하게 돼 있는데, 현재 본부장도 공석이라 당분간 재단의 경영공백이 불가피한 상황이다.

/구민주기자 kumj@kyeongin.com

# 키워드

경인 WIDE

디지털스페셜

디지털 스페셜

동영상·데이터 시각화 중심의 색다른 뉴스

더 많은 경기·인천 소식이 궁금하다면?

SNS에서도 경인일보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