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가기
대규모 주거지에 레미콘 공장이라니…
이종우 기자
입력 2022-08-24 14:38 수정 2022-08-25 14:32

2022062401000902900044871.jpg
광주시청 전경. /광주시 제공

광주시 직동에 레미콘 공장 건축허가가 나자 인근 주민들이 반발하고 나섰다. 이들은 대규모 주거밀집지역에 발암물질 배출 공장이 웬 말이냐며 승인 철회를 요구하고 있다.

24일 광주시와 주민 등에 따르면 (주)대광아스콘은 직동 102-20번지 6천326㎡ 부지에 건축면적 1천355.55㎡ 규모로 지난 6월13일 공장 2개 동 및 시멘트 사일로 설치 등의 건축허가를 시에 신청했다. 이후 시는 관계 부서 간 협의를 거쳐 지난 12일 건축허가를 승인했다.

이 같은 소식이 알려지자 삼동 유·초·중 통합추진위원회와 인근 아파트 주민들이 참여하는 온라인 카페를 중심으로 '공장 승인 철회'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광주시, 직동에 건축 허가 내주자
인근 태전지구·중대동 등 주민들
"분진·발암물질… 환경오염 우려
교통위험·학습권 침해" 철회 요구

주민들은 레미콘 공장이 들어서는 직동과 인근 태전지구, 삼동, 중대동, 목동 등은 대규모 주거밀집지역으로 공장에서 레미콘을 생산할 때 발생하는 분진·발암물질·악취 등으로 인한 환경오염 및 건강 악영향이 우려된다고 호소하고 있다.

특히 레미콘 공장을 드나드는 덤프트럭 등 대형 차량들의 교통안전 위협과 더불어 이들 차량들이 주민들이 주로 이용하는 고불로를 운행하게 된다면 가뜩이나 상습정체인 도로상황이 더욱 악화될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레미콘 공장에서 발생하는 소음과 먼지 등으로 주변 학교 학생들의 학습권도 침해받게 된다고 우려하고 있다.

주민들은 "대구 수성구에서도 아스콘 공장이 들어선 후 인근 주거밀집지역에서 크고 작은 문제 등이 끊임없이 발생했다. 하지만 한 번 건설된 공장을 쉽게 이전할 수 없어 무려 40여 년 동안 주민들이 고통받다가 최근에서야 공장 이전을 추진하고 있다"며 "광주시는 시민들의 건강 증진과 주거지역 안전을 위해 힘 써주기 바란다"고 시에 공장 승인 철회를 요구했다.

이에 대해 시 관계자는 "직동 레미콘 공장 건축허가는 적법한 검토를 거쳐 정상적으로 승인한 사항"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광주/이종우기자 ljw@kyeongin.com

# 키워드

경인 WIDE

디지털스페셜

디지털 스페셜

동영상·데이터 시각화 중심의 색다른 뉴스

더 많은 경기·인천 소식이 궁금하다면?

SNS에서도 경인일보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