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가기
[경인 WIDE] 가평·연천 '고향사랑 기부제' 답례품은
강기정 기자
입력 2022-11-27 20:38 수정 2022-11-30 15:38

지역 재투자 '고향사랑 선순환' 이뤄질까

헤드.jpg
고향사랑기부제 시행이 한달여 앞으로 다가오면서 각 지자체들은 답례품 선정 등 준비작업에 매진하는 모습이다. 사진은 한 전통시장의 모습. /경인일보DB
 

고향사랑기부제 시행이 한달여 앞으로 다가오면서 각 지자체들이 답례품 선정 등 준비작업에 매진하는 모습이다. 법령 공포가 다소 늦어지면서 아직 시행의 근거가 되는 조례 제정을 하지 못한 곳이 대부분이지만, 고심 끝에 답례품을 선정한 지자체들은 특색 있는 상품으로 눈길을 사로잡고 있다.

27일 경기도와 각 지자체 등에 따르면 이날 현재까지 고향사랑기부제 시행에 따른 답례품을 선정한 도내 시·군은 가평군과 연천군 2곳이다.

고향사랑기부제는 거주하고 있는 곳이 아닌 다른 지자체에 기부하는 제도인데, 기부를 받은 지자체는 소정의 답례품을 제공할 수 있다. 고향사랑기부제에 대한 인지도가 아직 높지 않은 상황에서 답례품이 고향사랑기부제의 흥행 여부를 좌우할 수도 있는 만큼, 아직 선정 절차에 돌입하지 않은 지자체들도 내심 고민이 깊은 모양새다.

선정 고심끝 농축산물 다수 포함
가평 숙박시설·지역화폐도 제공

답례품 선정을 마친 가평군과 연천군은 대체로 지역 농·축산물을 포함했다. 연천군은 15개 품목을 선정했는데 쌀과 콩, 율무, 인삼, 소고기, 돼지고기 등 농·축산물과 참기름, 들기름, 된장, 고추장, 간장, 누룽지, 와인, 김치, 홍삼가공품 등 농산물 가공품을 준비했다.

답례품 선정을 위해 지역 내에서 생산되는 제품들을 전수조사했고, 다수의 품목 중 내년 1월 제도 시행과 맞물려 비교적 빠르고 안정적으로 제공할 수 있는 품목 위주로 선정했다는 게 연천군의 설명이다.

가평군 역시 쌀, 사과, 잣, 표고버섯, 한우세트 등 지역 농·축산물이 다수 답례품에 포함됐다. 총 10개 품목으로, 가평군은 농·축산물 외에도 가평군 숙박시설 이용권과 관광지 순환버스 탑승권을 포함한 게 특징이다.

2022091801000571100026131.jpg
자라섬 남도 꽃 정원을 찾은 방문객들이 백일홍 꽃밭을 감상하며 거닐고 있는 모습. /경인일보DB

서울 근교에 있는 경기도 대표 휴양지라는 점을 알리고 가평군 방문을 유도하기 위한 것이다. 지난 17일 한 방송에서 숙박시설 이용권이 가평군의 답례품으로 제공된다는 점이 조명되면서 관심도가 높아지기도 했다.

가평군 관계자는 "답례품 제공 역시 지역 주민 전체에 이익이 되게끔 해야 하기 때문에 가평군시설관리공단에서 운영하는 자라섬이나 칼봉산 숙박시설에 대한 이용권을 고민하고 있다"면서도 "농·축산물은 기부자에게 바로 제공할 수 있지만 이용권은 예약 등의 절차도 있어야 하기 때문에 고향사랑기부제 시스템에서 숙박권 제공 등이 어떻게 구현될지도 변수"라고 말했다.

가평군은 지역화폐도 답례품 중 하나로 포함했는데, 다른 도내 지자체에서도 지역화폐를 답례품으로 선정할 가능성이 제기된다. 지역 내에서의 소비를 유도하는 목적 외에, 오는 1월 시행에 발맞춰 차질없이 답례품을 제공해야 하는 현실적인 문제도 한몫을 한다. 현재 경기도를 비롯한 도내 대부분의 지자체는 아직 고향사랑기부제 시행을 위한 조례를 공포하지 못한 상태다.

내년 1월 시행… 타지자체 분주
시간 촉박 "지역화폐 물망 올라"

대체로 12월에 조례가 제정될 것으로 보이는 가운데, 조례가 마련돼야 답례품을 선정하고 이를 공급할 업체를 결정하는 등 일련의 절차를 밟을 수 있는데 자칫 해를 넘길 우려가 제기돼서다. 이 때문에 별도의 공급 업체를 선정하지 않아도 곧바로 지자체에서 지급이 가능한 지역화폐가 다수 답례품에 포함될 수 있다는 관측에 무게가 실린다.

한 지자체 관계자는 "시행령이 지난 9월에 공포됐는데 해당 내용을 토대로 조례를 마련하려다 보니 대부분 12월에 의회 의결 절차를 거치는 것 같다. 이렇게 되면 1월에 기부하는 분들께 바로 답례품 지급이 어려울 수 있어 급한 대로 지역화폐가 물망에 오르는 모습"이라며 "지역 소상공인들이 반기는 품목이기도 해서 지역화폐를 선택하는 곳도 적지 않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 관련기사 3면([경인 WIDE] 고향사랑기부제, 경기도 지자체들의 고민은)

/지역종합·강기정기자 kanggj@kyeongin.com

2022112601001045500046951


# 키워드

경인 WIDE

디지털스페셜

디지털 스페셜

동영상·데이터 시각화 중심의 색다른 뉴스

더 많은 경기·인천 소식이 궁금하다면?

SNS에서도 경인일보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