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가기
세종시보다 많다… 경기 기초단체 '3조 슈퍼예산'
고건 기자
입력 2022-12-06 21:07 수정 2022-12-06 22:08

2022011201000452000022201.jpg
경기도 기초단체 중 일부가 내년부터 한해 예산 3조원이 넘는 '슈퍼 예산' 시대를 열게 될 것으로 보인다. 특례시뿐 아니라 인구 100만명을 목적에 둔 지자체들이 내년 본예산을 역대 최대 규모로 편성한 데 따른 것이다. 사진은 특례시 출범한 3개 시청에 걸린 현수막. /경인일보DB

 

경기도 기초단체 중 일부가 내년부터 한해 예산 3조원이 넘는 '슈퍼 예산' 시대를 열게 될 것으로 보인다.

특례시뿐 아니라 인구 100만명을 목적에 둔 지자체들이 내년 본예산을 역대 최대 규모로 편성한 데 따른 것이다.

도내 시군들이 광역단체에 버금가는 살림살이를 책임지면서 교통, 안전 등 산적한 지역 현안들에 대해 기초단체가 적극적으로 나설 것이란 기대감이 나오고 있다. 


내년 수원·용인·성남·화성·고양
최소 예산의 광역단체 상회 전망


6일 각 지자체에 따르면 수원시(3조720억원)와 용인시(3조2천148억원), 성남시(3조4천406억원), 화성시(3조1천231억원) 등 4개 시군이 내년도 본예산을 3조원 넘게 편성했다.

지난해 3조원을 돌파했던 고양시(2조9천963억원)도 올해 예산이 다소 줄었지만, 추경 등을 고려하면 내년 총 예산규모는 3조원을 넘길 것이란 분석이다.

경기도를 제외하고 예산 3조를 편성한 곳은 전국 229개 기초단체 중 특례시인 경남 창원시 정도다.

본예산 3조원은 가장 큰 지자체 단위인 광역단체가 운용하는 예산 수준이다. 광역단체 예산 규모가 가장 적은 세종특별시의 내년 예산은 2조34억원이며 울산광역시는 4조6천58억원이다.

도내 기초단체들의 살림살이 규모가 커지면서 역할 확대에 대한 기대도 커지고 있다.

"복지·교통 등 지역사업 요구 커"
"도내 도시들 급성장 했다는 증거"
"지자체장 공약 의지… 매년 늘듯"


실제 수원시는 안전지킴이 양성에 자체 예산을 편성하는 등 이태원 참사 영향으로 안전분야 예산을 올해보다 83억원 증액했다. 민생 안정을 목표로 둔 화성시는 사회복지 분야 예산을 전년보다 1천275억원이나 늘려 1조251억원으로 편성했다.

용인시도 복지분야 예산을 797억원 증가한 1조794억원으로 편성하고, 반도체 중심도시 조성을 위한 SOC 사업 추진을 위해 교통·물류 분야 예산을 487억원 증액했다.

지자체 관계자는 "경기도 1곳의 기초단체가 광역단체 예산에 견줄 수 있을 정도로 규모가 커졌다"며 "이는 도내 도시들이 급성장했다는 증거"라고 했다.

이어 "복지 사업들에 대한 주민들의 요구는 지속해서 높아지고, 특히 인구가 늘고 있는 지역은 예산 규모가 큰 SOC, 교통 지역에 대한 사업 요구가 큰 상황"이라며 "여기에 새로 취임하는 지자체장들의 공약 사업 이행 의지도 높아 지자체 예산은 매년 지속 늘어날 전망"이라고 설명했다.

/고건기자 gogosing@kyeongin.com


# 키워드

경인 WIDE

디지털스페셜

디지털 스페셜

동영상·데이터 시각화 중심의 색다른 뉴스

더 많은 경기·인천 소식이 궁금하다면?

SNS에서도 경인일보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