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가기

'묻지마 범죄 대응' 인천도시철도 안전담당 54명 확대

박현주
박현주 기자 phj@kyeongin.com
입력 2023-08-31 20:44 수정 2023-09-03 13:56

인천지하철
인천시는 인천교통공사 소속 인천도시철도 1·2호선 안전 담당 인력 54명을 채용하기로 했다고 31일 밝혔다. 2023.8.23 /김용국기자 yong@kyeongin.com
 

인천시가 지하철역 등 다중밀집지역에서 일어날 수 있는 '묻지마 범죄'(이상동기범죄)에 대응하고자 인천도시철도 안전담당 인력을 늘리기로 했다. 최근 인천을 포함한 전국 도시철도 내 흉기 난동, 범죄 예고 등이 날로 심해지는 상황(8월24일자 1면 보도=인력 부족·무인화… '묻지마 범죄'땐 불안한 인천도시철도)에서 관련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게 인천시 판단이다.


인천시는 인천교통공사 소속 인천도시철도 1·2호선 안전 담당 인력 54명을 채용하기로 했다고 31일 밝혔다. 최근 지하철역 등지에서 잇따라 발생하는 강력 범죄에 대비하고, 중대재해처벌법 시행에 따른 안전 인력을 확보한다는 취지다. 인천시는 정부의 이른바 '공공기관 다이어트(몸집 줄이기) 기조'에도 추가 인력 채용 결정을 내렸다.

시민 안전은 물론 도시철도 근로자 안전을 위한 인력 확대 조치이기도 하다. 인천교통공사 내부에선 지난해 1월 중대재해처벌법 시행 이후 안전 인력 수요가 급격하게 늘었지만, 인력 충원이 제때 이뤄지지 않아 일선 현장에서 어려움이 크다고 호소하고 있다. 

 

인천교통공사 신규 채용 직종은 도시철도 역사 운영·관리와 여객 서비스 등을 맡은 역무 분야와 시설 유지·보수, 안전관리 등을 담당하는 기술분야다.

市, 추가 신규 채용… 연내 배치
예산 규모 年 22억7천만원 예상

인천시는 도시철도 운영상 안전 문제와 직결된 업무 중심으로 인력을 증원할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인천시는 신규 채용에 필요한 예산 규모를 연간 22억7천만원으로 집계했다. 이르면 9월 중 채용 절차를 진행해 연내 새로운 인력을 배치할 계획이다.

인천시 관계자는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승객 안전을 강화하고 안전 인력이 원활하게 근무할 수 있도록 신규 채용을 결정했다"며 "인천교통공사 직제규정 개편을 거쳐 채용 공고를 내면 이르면 연말에 인력 증원이 마무리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인천교통공사 관계자는 "역내 2인 1조 작업이 지켜지지 않는 곳을 중심으로 인력 증원이 시급한 상황"이라며 "신규 채용으로 여객 업무 수행 시 승객 안전 확보에 더욱 도움이 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최근 몇 달간 인천도시철도에서는 열차 내 흉기 난동, 인천 1호선 계양역 살해 예고 등 사건이 잇따라 시민 불안이 커지고 있다. 인천교통공사는 이 같은 범죄에 대응할 인력이 턱없이 부족한 상황인 데다 위험 작업 시 2인 1조 배치 원칙도 이뤄지지 않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반면 서울시 등 도시철도를 운영하는 다른 지자체는 역무원 외에 지하철 보안관 등이 승객 안전과 관련된 업무를 맡고 있다.

/박현주기자 phj@kyeongin.com




# 키워드

경인 WIDE

디지털스페셜

디지털 스페셜

동영상·데이터 시각화 중심의 색다른 뉴스

더 많은 경기·인천 소식이 궁금하다면?

SNS에서도 경인일보를 만나보세요